진에어, 안전 위해 100억원 이상 투입한다
안전 강화 관련 투자 올해 100억원 이상으로 늘리기로
항공기 1대당 운항승무원도 6.5세트 수준으로 확대
입력 : 2016-01-29 10:40:10 수정 : 2016-01-29 10:40:20
[뉴스토마토 김용현 기자] 저가항공 진에어가 안전 강화를 위해 올해 관련 투자와 운영, 관리 기준을 강화키로 했다.
 
진에어는 이를 위해 지난해 60억원 규모였던 안전 관련 투자 비용을 올해 100억원 이상으로 늘리고, 관련 투자 비용은 안전 시스템 정비, 교육 및 훈련 강화, 안전 조직 강화 등에 배정할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먼저, 운항승무원에 대한 능동적인 피로 관리로 안전 운항 여건을 확보하기 위해 현재 항공기 1대당 6.0세트(1세트는 기장, 부기장 등 총 2명)인 운항승무원 인력 수준을 추가적인 채용으로 통해 6.5세트로 늘린다는 방침이다.
 
또한, 부품 고장 등에 대한 즉각적인 대응을 위해 항공기 예비기 운영도 늘린다. 이를 위해 진에어는 올해 3월 신규 항공기(B737-800)를 도입하고 이를 예비기·대체기 역할 중심으로 배치·운영할 계획이다.
 
◇진에어는 안전 관리 강화를 위해 올해 관련 부분 투자 금액을 100억원 이상으로 늘리기로 했다. 사진/진에어
 
 
해외 유명 기관의 선진 안전 교육 이수를 위해 오는 3월부터 운항 승무, 객실 승무, 정비, 운항 통제 등의 안전 관리자를 중심으로 매년 10명 이상을 선발해 IATA(국제항공운송협회)의 안전 관련 교육 프로그램 등에 단계적으로 입과 기회도 제공하기로 했다.
 
IATA의 관련 교육 프로그램은 스위스 제네바, 싱가폴 등에 위치한 IATA 트레이닝 센터 및 관련 기관에서 안전 관리, 승무원 자원 관리, 위험 요소 관리 등의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으로 연중 수시 진행된다.
 
이와 함께 기존에 갖추고 있던 예비 엔진, 대한항공과의 정비 위탁 계약 또한 지속적으로 유지·강화하고, 정비 및 안전 대응에 대한 품질도 향상시킬 예정이다. 24시간 정비 모니터링 및 통제 기능도 강화할 계획이다.
 
진에어 관계자는 "전사적인 안전 의식을 제고하기 위해 최정호 신임 대표이사를 주축으로 직원들이 모여 안전경영체제 선포식을 갖기도 했다"며 "이번 안전 강화 종합 대책을 기반으로 안전과 관련해 더욱 성숙한 환경과 절차, 기준을 갖춰가겠다"고 밝혔다.
 
 
 
김용현 기자 blind2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용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