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경식 CJ 회장 "글로벌 사업으로 위기 돌파"
입력 : 2016-01-04 15:55:00 수정 : 2016-01-04 15:55:17
[뉴스토마토 남궁민관 기자] 손경식 CJ그룹 회장이 올해 글로벌 경기 침체와 이재현 회장의 장기 부재 등 대내외적 위기상황 돌파를 위해 글로벌 사업 카드를 꺼내들었다.
 
손 회장은 4일 신년사를 통해 "국내외 순탄치 않은 경영환경과 이재현 회장의 장기부재로 인해 우리 그룹의 위기상황이 지속될 것"이라며 위기극복을 위한 수익 위주 경영과 글로벌 성과 창출을 강조했다.
 
구체적인 위기극복 방안으로 ▲주력 사업 글로벌 1등 브랜드 육성 ▲세계 최고 수준의 역량 확보 ▲신성장동력 발굴 ▲성장 재원 확보를 위한 비효율 제거 및 수익 극대화 등을 꼽았다.
 
특히 손 회장은 "그룹의 지속적인 성장과 미래 비전 달성을 위해 글로벌 성과 창출이 필수적"이라며 "각 사는 주력사업 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글로벌 1등 브랜드를 육성하고 글로벌 역량을 갖춘 일류인재 확보 및 육성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진정성 있는 사업으로 사회에 공헌하는 공유가치창출(CSV) 실천을 통해 '전 세계인에게 사랑 받고 인정받는 CJ'를 실현할 수 있도록 임직원 모두 노력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손 회장은 내부적으로 이 회장의 부재가 장기화되고 있는만큼 임직원들의 역할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CJ그룹을 사실상 창업한 이 회장의 건강이 매우 위중하고 절박한 상황이라 임직원 여러분들의 심려가 클 것으로 염려되며 저 역시 안타깝기 그지없다"며 "한치의 흔들림이 없이 그룹 성장을 위해 맡은 바 소임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손경식 CJ그룹 회장.사진/뉴시스
 
 
남궁민관 기자 kunggi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남궁민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