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탈스펙 채용 문화 '확산'
지원서류에 학점·어학성적·개인정보 등 축소 또는 삭제
입력 : 2015-12-08 11:00:00 수정 : 2015-12-08 11:00:00
[뉴스토마토 임애신기자] 국내 주요 그룹이 탈스펙 채용을 확대하고 있다.
 
8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주요 21개 그룹의 올해 대졸 공채제도를 분석한 결과, 지원서류에 학점, 어학성적, 자격증, 직무와 무관한 개인정보 등의 항목을 삭제하거나 간소화한 곳은 삼성, 현대자동차, SK, LG 등 20곳에 달했다.
 
면접에서 학교, 전공 등의 신상정보를 가린 블라인드 면접을 도입한 곳은 롯데, 포스코, GS, 현대중공업 등 10개 그룹으로 집계됐다.
 
그룹별로 채용제도 변화를 살펴보면, 삼성그룹은 1994년부터 열린 채용을 도입해 지원서류에 사진, 주민번호, 가족관계 등의 개인정보 기입란을 삭제했고, 올 하반기부터는 학점제한(4.5만점에 3.0 이상)을 폐지했다. 또 창의성 면접을 도입해 지원자의 문제해결능력과 논리전개 과정을 평가하고 있다.
 
삼성, 현대자동차, SK, LG 등 주요 21개 그룹은 지원서류에 학점, 어학성적, 사진, 가족관계 등을 기재하지 않도록 하거나, 블라인드 면접을 도입하는 등 탈스펙 채용을 확산 중이다. 사진/ 뉴시스
 
현대자동차는 2013년부터 지원서류에 사진, 가족정보, 해외경험 등의 기입란을 삭제했고, 올해부터는 동아리, 봉사, 학회활동 기입란을 없앴다. 면접에서는 1차 면접 복장을 자율화했으며, 서울 양재동 본사에 채용전용 면접장인 H-Square를 마련해 매월 직무상담회와 상시면담을 진행하고 있다.
 
SK그룹은 올해 지원 서류에 사진, 어학성적, IT활용능력, 해외경험, 수상경력, 주민번호, 가족관계 등의 항목을 없앴으며, 자기소개서 위주의 서류전형을 진행하고 있다.
 
LG그룹도 지난해부터 지원서류에 어학성적, 자격증, 수상경력, 인턴경험 등의 스펙 관련 기입란과 주민번호·사진·가족관계 등의 개인정보 기입란을 삭제했다.
 
아울러 롯데그룹은 2010년 상반기부터 학력 제한을 폐지했고, 올 상반기부터 지원서류에 사진, 어학성적, 자격증, IT활용능력, 수상경력, 대외활동경험 등을 받지 않고 있다. 면접에서는 2007년 하반기부터 직무 중심의 면접을 도입했으며, 2013년 상반기부터 학교, 전공, 학점 등을 가린 블라인드 면접을 진행하고 있다.
 
포스코그룹은 올 상반기부터 전공제한을 폐지했다. 지원서류에 어학성적, 해외경험 등의 기입란을 없앴으며, 직무역량면접과 최종면접을 블라인드로 진행하고 있다.
 
한화그룹은 2013년부터 인적성검사를 폐지하고 지원서류에 가족관계, 종교, 주민번호 등의 개인정보 기입란을 삭제했다. 또 지원서류를 전 계열사 공통 양식에서 계열사 개별 양식으로 변경해 각 사별로 필요한 항목만 기입하고 있다. 면접에서는 대부분의 계열사가 3차이상의 면대면 심층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KT그룹은 지난해부터 지원서류에 어학점수 기입란을 없앴으며 올해부턴 모든 모집분야에 전공제한을 폐지했다. 두산그룹은 2009년부터 지원서류에 학점 기입란을 삭제했고, 지원자의 역량 평가를 중시하는 서류전형을 진행하고 있다.
 
신세계그룹은 지난해 2차 면접에 블라인드 면접을 도입했다. 지원자의 직무관련 경험, 발표능력, 열정 등을 중점으로 평가하고 있다.
 
CJ그룹의 경우 지난해부터 지원서류에 가족사항, 신체정보 등의 기입란을 삭제했고, 올 하반기부터 어학성적 등의 지원자격 제한을 폐지했다. 서류전형 심사에서는 2010년부터 지원자의 이름 이외에 학교, 자격증, 어학성적 등의 정보는 비공개하고, 오직 자기소개서만으로 평가하고 있다.
 
이철행 전경련 고용복지팀장은 "많은 취업준비생들이 영어성적, 자격증, 봉사활동, 어학연수 등의 스펙을 갖추려고 많은 시간과 돈을 투자하고 있지만, 주요 그룹에서는 이런 스펙을 보지 않는 채용문화가 확산되고 있다"며 "대기업의 대졸 공채제도 변화에 맞춰 취업준비생들이 취업준비전략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애신 기자 vamos@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임애신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