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속 인터넷업체도 장마철 비상
입력 : 2009-07-20 17:51:38 수정 : 2009-07-20 20:50:03

[뉴스토마토 김수경기자] 올 여름 유난히 국지성 호우와 낙뢰 발생이 많아지면서, 초고속인터넷 업계에도 비상이 걸렸다.

 

국지성 호우로 일부 네트워크의 유실 우려가 커진데다, 시설이 침수되거나 낙뢰 피해를 입을 경우 서비스가 전면 중단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2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SK브로드밴드, KT, LG파워콤 등 초고속인터넷 사업자들이 서비스에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비상발전기 확보, 광케이블이나 장비별 복구자재 등을 점검하며 장마철 수해에 저마다 대비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LG파워콤 관계자는 "평년보다 많은 국지성 호우 및 낙뢰 발생이 예상되는 만큼 안전관리 취약 지역과 침수 예상지역 등을 점검해 서비스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LG파워콤은 기상주의보 발령 등 비상사태 발생 단계에 따라 백색, 청색, 적색 등 3단계의 비상발령체제를 24시간 운영하고, 고객센터를 통한 피해 예방 안내와 고객응대를 위한 상담인력의 탄력적 운영 등을 계획하고 있다. 

 

SK브로드밴드도 네트워크 종합망상황실과 연중 24시간 장애상황 감시시스템을 장마철 기간동안 확대 운영해 예상할 수 있는 피해를 사전에 예방한다는 계획이다. 최악의 경우 초고속인터넷이 중단될 경우에도 SK텔레콤, SK텔링크의 초고속인터넷망을 이용한 이원적인 네트워크 운영으로 장마철 서비스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할 예정이다.

 

SK브로드밴드는 자체 비상연락망을 통해 재난 발생시 응급 복구 등이 가능한 비상상황체계를 한시적으로 운영한다.

 

KT 역시 네트워크 감시를 강화하고, 긴급복구장비를 점검하는 등 지난 5월 부터 재난관리 대책상황실 운영으로 장마철에 대비하고 있다.

 

뉴스토마토 김수경 기자 add1715@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형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