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삼성전자 3분기 영업이익 7.3조…시장 예상치 상회
V자 반등 지속에 다섯분기 만에 7조원대…전년비 80% 증가
2015-10-07 11:24:20 2015-10-07 11:26:42
삼성전자(005930)가 다섯 분기 만에 영업이익 7조원 대를 회복했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를 포함한 DS(부품) 부문 실적이 견고한 가운데 달러 강세 영향으로 완연한 실적 회복세를 기록했다. 영업이익이 7조원 벽을 넘지 못할 것이란 시장 전망도 뛰어넘었다.
 
삼성전자는 7일 3분기 잠정실적 공시를 내고 매출액 51조원, 영업이익 7조30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분기보다 매출은 5.1%, 영업이익은 5.8% 늘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매출이 7.5%, 영업이익은 79.8% 증가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2분기 영업이익 7조1900억원을 달성한 뒤 스마트폰 사업 부진으로 3분기에는 4조600억원으로 실적이 고꾸라지며 약 3년 만에 5조원 아래로 떨어졌다.
 
하지만 비용절감과 반도체 부문 선전으로 ▲4분기 5조2900억원 ▲올 1분기 5조9800억원 ▲2분기 6조9000억원을 기록하며 회복세를 보였고, 3분기에는 7조원 벽을 돌파해 V자 반등을 그렸다.
 
매출액이 50조원을 돌파한 것은 지난해 4분기 이후 세 분기 만이다. 이에 따라 올 3분기까지 누적 매출액은 153조4800억원으로 집계돼 연간 매출액 200조원 돌파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삼성전자의 이번 실적은 시장 예상치를 웃돈 수치이기도 하다. 영업이익은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 전망치 6조5699억원보다 8000억원 상회했으며, 매출액 역시 전망치 50조3764억원보다 6000억원 많다.
 
사업 부문별로는 반도체와 디스플레이를 포함한 부품 부문 실적이 양호한 것으로 분석된다. 패널가격 하락으로 LCD(액정표시장치) 수익성은 둔화됐지만, 중저가 스마트폰에 소형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을 탑재하는 기업들이 늘어나면서 소형 OLED 실적이 호전됐을 것이란 평가다. 
 
반도체는 D램 가격이 내림세지만 20나노 공정 전환에 따른 원가개선 효과가 나타났고, 낸드플래시 수익성 개선 흐름도 관측된다. 자체 개발한 엑시노스 물량 확대로 비메모리인 시스템LSI 부문 역시 견조했을 것으로 보인다.
 
환율도 실적 반등에 큰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등 부품 대금을 대부분 달러 베이스로 결재하기 때문에 달러화 강세에 따른 환율 효과를 누린 것으로 추정된다. 원·달러 환율은 지난해 7월 1007원을 저점으로 우상향 곡선을 그려 지난달 11일 1208원으로 최고점을 찍었다. 
 
스마트폰 부문은 갤럭시A·E·J 등 중저가폰 시리즈의 판매 증가로 매출이 늘어났으며, 갤럭시노트5 등 프리미엄 스마트폰 조기출시효과로 평균판매단가(ASP) 하락을 상쇄했다는 분석이다.
 
삼성전자 서초 사옥. 사진/뉴스1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김나볏 중기IT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