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날씨)비, 밤까지 계속…그친 뒤에는 기온 '뚝'
입력 : 2015-10-01 09:00:00 수정 : 2015-10-01 10:02:05
오늘(1일) 전국적으로 비가 내려 밤까지 계속되겠다. 비가 그친 후에는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서늘한 가을 날씨가 이어지겠다.
 
1일 기상청에 따르면 어제 제주를 시작으로 내리던 비는 현재 전국으로 확대된 상태다. 비는 오늘 늦은 오후 북서쪽부터 그치기 시작해 밤사이 대부분 그치겠다.
 
예상강수량은 충정과 남부지방 제주 산간에 30-80mm, 서울경기와 강원도 5-40mm로 예상된다.
 
특히 오늘 오후까지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에는 시간당 20mm 이상의 강한 비와 함께 많은 비가 오겠다.
 
돌풍과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여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또, 내일까지 해안지역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으니 농작물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오늘은 서해상에서 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다가 점차 벗어나 중부지방에 비가 오면서 낮에도 선선하겠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1도 춘천20도 대전 22가 예상된다.
 
현재, 제주를 중심으로 남해상에 풍랑특보가 발효 중이다. 그 밖의 전해상에서 돌풍과 천둥 번개가 치고,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물결도 높게 일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와 동해 일부에서 최고 6.0m로 점차 매우 높게 일겠고, 그 밖 해상은 2.0-5.0m 남해서부 앞바다는 1.5-3.0m로 낮아지겠다.
 
또 내일까지 바닷물 높이가 높은 기간이므로 저지대에서는 침수 피해가 예상된다.
 
특히, 오늘 오후 기상조까지 더해지면서 바닷물의 높이가 더욱 높아져 서해안에는 폭풍해일 가능성이 있다.
 
오늘의 날씨 기상도.자료/기상청
윤다혜 기자 snazzy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윤다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