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제2시민청 강남구 설득해 내년 4월 개관”
시 행심위 서울산업진흥원 손 들어줘, 사업 정상궤도
입력 : 2015-09-30 16:40:12 수정 : 2015-09-30 16:40:12
서울시가 강남구의 반대에도 내년 4월까지 강남구 컨벤션센터 세텍(SETEC) 부지에 제2시민청(가칭 동남권역 시민청)을 중단 없이 건립한다.
  
서울시 행정심판위원회는 강남구의 존치기간 연장신고 수리 지연 조치에 대해 위법하다고 판단, SETEC 관리기관인 서울산업진흥원(SBA)에게 가설건축물 존치기간을 2018년 6월까지 연장했다고 30일 밝혔다.
 
시 행정심판위원회는 “강남구가 상당기간 미수리하는 행위는 부작위(不作爲)며 일부 공간이 사무실로 운영된다고 전람회장으로서의 성격을 상실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재결했다.
 
서울산업진흥원은 지난달 시 행정심판위원회에 강남구를 상대로 가설건축물 존치기간 연장신고 의무이행심판을 청구했다.
 
이에 대해 시는 그동안 강남구의 지연 조치로 차질을 빚었던 제2시민청 사업이 다시 정상궤도에 오른 만큼 12월 착공, 내년 4월에는 정식 개관하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시는 SBA 본사 상암동 이전에 따라 권역별 시민청 조성 차원에서 SBA 컨벤션센터 1∼2층에 제2시민청을 조성한다고 지난 3월 발표한 바 있다.
  
시는 제2시민청은 지역주민의 요구로 이뤄지는 만큼 강남구와의 지속적인 설득과 협의에 나설 계획이다.
 
제2시민청은 서울시청 지하에 마련된 제1시민청과 같은 성격으로 전시, 관람 등이 가능한 복합문화공간 형태로 조성한다.
  
황보연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현 시민청에 대한 호응이, 우선적으로 추진되는 동남권역 시민청에 대해서도 일기 바란다”며 “강남구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설득작업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남구는 지난 29일 해당 건물이 전람회장 용도의 가설건축물인데도 시가 행정심판위원회를 열어 건축물 사용 연장신고를 직접 수리했다고 비판했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