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대포통장 근절위해 특별대책 시행
입력 : 2015-09-24 14:45:08 수정 : 2015-09-24 14:45:08
국민은행이 대포통장을 근절하고 금융사기 피해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특별대책을 시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국민은행은 오는 25일부터 현금카드 발급시 모든 고객의 금융거래 목적을 확인할 예정이다. 다음달 2일부터는 체크카드 발급시에 같은 조치가 취해진다.
 
기존에 있던 예금통장이 불법 매매 등을 통해 대포통장으로 유통·활용 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어 계좌 개설 이후의 단계와 피해금 인출을 집중 관리해야 할 필요성이 커졌다.
 
최근 예금개설 절차가 강화되면서 신규통장 보다는 기존에 발급된 예금통장이 대포통장으로 쓰이는 일이 빈번해졌다.
 
아울러 국민은행은 이날부터 이상거래 모니터링 전담 인력을 기존보다 4배 이상 증원해 은행 창구를 통한 사기자금인출을 사전에 100% 차단하기로 했다.
 
모니터링 전담팀은 은행 창구에서 출금되는 거래의 이상 징후를 신속하게 찾아내고, 인출되는 금액이 금융사기 피해금으로 확인될 경우 관할 수사기관과 협조해 현장에서 바로 검거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ATM기 지연인출제도가 강화돼 피해금을 ATM기가 아닌 은행 창구에서 인출하는 시도가 계속 늘어나고 있는 현실을 반영한 것이다.
 
아울러 10월 중에는 입출금통장 신규 발급시에도 통장개설 절차를 대폭 강화해 모든 신규 고객을 대상으로 금융거래 목적과 증빙자료를 확인할 예정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금번 특별대책과 더불어 대포통장 개설에서 자금 인출단계까지 금융사기 피해예방을 위한 즉각적인 대응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진 기자 dda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윤석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