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노동조합, 한가위 맞이 '사랑의 부식박스' 전달
입력 : 2015-09-15 13:26:34 수정 : 2015-09-15 13:26:34
LG전자 노동조합이 추석을 맞아 소외되기 쉬운 우리 주변 이웃에게 따뜻한 사랑을 전한다.
 
LG전자 노동조합은 노조의 사회적 책임(USR) 활동의 일환으로 이달 14일부터 18일까지 독거노인, 조손 가정 등 250여 가구에 쌀, 김, 밀가루, 통조림, 식용유 등 10여 가지 생필품을 담은 '사랑의 부식 박스'를 전달한다고 밝혔다. 
 
사랑의 부식 박스는 따뜻한 마음까지 담아 전달하자는 취지로 LG전자 노동조합과 사원대표 협의체인 주니어보드가 직접 포장하고 배달한다.
 
배상호 노조위원장은 "사랑의 부식 박스는 LG전자 노동조합이 지역사회에 기여하기 위한 저소득층 지원 사업의 일환"이라며 "우리 주변의 소외된 이웃들이 따뜻한 추석을 보내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LG전자 노동조합은 2010년 1월 국내 기업 최초로 'USR 헌장'을 선포하며 노동조합 활동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노동조합은 조합원의 권익 신장뿐 아니라 사회 구성원으로서의 책임도 다해야 한다는 것이다. 기금을 모아 2013년 하반기부터 연간 1억여원 규모의 저소득층 지원 사업도 전개하고 있다.
 
한편 LG전자 임직원 자원봉사단인 '라이프스굿 봉사단'은 이달 고아원, 양로원, 독거노인 가정 등 저소득 계층을 방문해 추석 선물 전달, 전자제품 점검, 수리 활동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LG전자 노동조합이 추석을 맞아 소외되기 쉬운 우리 주변 이웃에게 따뜻한 사랑을 전한다. 15일 서울 영등포구 LG전자 강서빌딩에서 배상호 노조위원장(오른쪽에서 3번째)을 비롯한 LG전자 직원들이 부식품세트를 포장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