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영문 개인정보취급방침 작성 가이드라인 공개
입력 : 2015-09-10 12:24:58 수정 : 2015-09-10 12:24:58
[뉴스토마토 류석기자] 네이버(NAVER(035420))가 10일 개인정보보호 전담 부서가 없거나 외부 전문기관에 자문을 구하기 어려운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고자 '영문 Privacy Policy(개인정보취급방침) 작성 가이드라인'을 네이버 프라이버시 센터(http://privacy.naver.com)를 통해 공개했다.
 
개인정보보호 전담 인력이 없는 스타트업의 경우, 국내에서 '개인정보 취급방침' 등을 작성하는 데에도 어려움이 있으며, 특히 영문으로 구성된 작성은 보다 많은 어려움이 존재한다. 이에 네이버는 글로벌 인터넷 서비스 출시를 앞둔 스타트업들이 해당 문서를 참고해 보다 원활하게 영문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작성할 수 있도록 영문 가이드라인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해당 가이드라인에서는 정보 및 수집방법을 비롯해 ▲수집한 정보의 이용 및 공유 ▲쿠키·비콘 및 기타 ▲이용자의 접근권한과 선택권 등을 다룬 항목과 상황, 대상자, 서비스 등 주제별 개인정보 취급방침을 취사 선택해 활용할 수 있는 부록도 일목요연하게 살펴볼 수 있다.
 
이진규 네이버 개인정보보호팀장은 "네이버가 지난 7월 개인정보보호 가이드라인을 공개한데 이어 이번 영문 가이드라인도 공개함으로써 스타트업들이 국내외에서 개인정보보호 관련 활동을 전개해나가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개인정보보호 관련 지식 및 노하우를 적극적으로 공유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가 국내 스타트업들의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해 개인정보취급방침 작성 가이드라인 공개했다. 사진/네이버
 
류석 기자 seokitnow@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류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