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지방 경제 활성화에 100억 지원
2015-08-11 14:00:00 2015-08-11 14:00:00
 
삼성 서초사옥. 사진/ 뉴시스
 
[뉴스토마토 임애신기자] 삼성이 100억원 규모의 온누리 전자상품권을 구매하기로 했다. 광복 70주년을 맞아 정부의 내수 촉진 정책에 부응하고 지방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서다.
 
구매한 상품권을 이달 14일부터 16일에 근무하는 직원과 제조직 직원 등에 지급해 직원들이 우체국 온라인 쇼핑몰에서 전국 각지의 특산물을 구입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삼성은 지역 경제 살리기에 동참하기 위해 매년 전통시장 상품권을 구매해 계열사와 협력사 임직원들에게 지급해 왔다. 하지만 주로 임직원이 거주하는 서울과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유통되는 탓에 경제 활성화에 직접적으로 이어지지 못하는 한계가 있었다.
 
이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삼성은 각 지역 특산물을 인터넷을 통해 구매할 수 있는 방안을 우체국과 함께 마련했다. 인터넷 우체국 쇼핑몰은 오는 13일 삼성 임직원들이 지급받은 상품권을 이용해 지역 특산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별도 사이트를 개설할 예정이다.
 
해당 사이트는 우체국 쇼핑몰에서 판매되고 있는 9000여종의 상품을 생산지 기준 16개 광역단체별로 구성해 판매하고, 향후 60개 시군구 단위로 확대할 계획이다.
 
임애신 기자 vamos@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0/300

뉴스리듬

    이 시간 주요 뉴스

      함께 볼만한 뉴스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