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기업, 내수 활성화에 '총력'
임시공휴일 자율휴무 실시 및 670억 온누리 상품권 구입
입력 : 2015-08-11 11:00:00 수정 : 2015-08-11 11:00:00
[뉴스토마토 임애신기자]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로 인한 내수침체로 경기부진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주요 그룹이 내수 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1일 전국경제인연합회의 30대 그룹 대상 내수활성화 사업 추진 현황 조사에 따르면 주요 그룹들은 내수활성화를 위해 오는 14일 임시 공휴일 자율 휴무 실시, 전통시장 소비 진작, 협력업체 자금수급 원활화, 국내 관광 및 농어촌경제 활성화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30대 그룹 계열사들은 그룹 방침에 따라 14일에 유급 자율휴무를 시행할 예정이다. 생산물량 납기를 맞추기 위해 가동이 불가피한 사업장 근무 임직원들은 휴일근로수당을 지급할 계획이다.
 
아울러 협력사에 1조5906억원 규모의 납품대금을 앞당겨 지급했거나 할 예정인 것으로 조사됐다. 금융기관 이자가 부담되거나 대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의 재정부담을 덜어주기 위해서다. 
 
주요그룹 내수활성화 사업 추진 현황 자료/ 전경련
 
국내 관광 활성화 방안도 모색하고 있다. 임직원 대상으로 국내에서 휴가 보내기 캠페인을 펼치거나 그룹별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해외 관광객 유치 활동에 동참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온누리 상품권을 구입해 임직원 및 협력·용역회사 직원들에게 지급하고 있다. 30대 그룹은 올해 설날에 약 460억 규모의 온누리 상품권을 구입한데 이어 하계 휴가철을 맞이해서는 670억원 어치를 추가로 구입했거나 구입할 계획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농어촌 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그룹별 특성에 맞춰 주요 그룹 전국 사업장에 농수산물 직거래 장터를 개설하거나 1사 1촌 자매결연 마을 농산물 구매, 농산물 소비 촉진을 위한 농협과의 양해각서(MOU) 체결 등의 사업을 추진 중이다.
 
유환익 전경련 산업본부장은 "기업들이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경제위기 극복과 내수활성화를 위해 기업이 앞장서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노력 중"이라며 "하루 빨리 내수가 살아나서 우리 경제가 정상적인 성장 궤도로 복귀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임애신 기자 vamos@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임애신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