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설 연휴 인천공항 이용객 78만여명..역대 최다
입력 : 2015-02-12 14:22:49 수정 : 2015-02-12 14:22:49
[뉴스토마토 문정우기자] 올 설 연휴 기간 이용객이 역대 최다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이번 설 연휴 기간(17~22일) 총 78만6000여명이 인천공항을 이용할 것이라고 12일 밝혔다. 지난해보다 12.6% 늘어난 수치로, 하루 평균 13만1000여명이 이용하는 셈이다.
 
이 같은 예측은 긴 설 연휴 기간와 저비용항공 확대의 영향으로 가족단위 해외여행이 늘어난 데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국제선 출국 여객은 연휴 전날인 17일에만 7만4000여명이 출국, 전년보다 19.4% 늘어난 37만8000명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연휴 기간이 중국 춘절(18~24일)과도 맞물리며 중국인 관광객의 방문이 높아질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입국여객은 전년보다 7.6% 많은 40만명을 기록할 것으로 예측된다.
 
◇설 연휴 일자별 예상 이용객수. (자료제공=인천공항공사)
 
인천공항공사는 오는 17일부터 22일까지 6일간 설 연휴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했다. 
  
우선 자가용보다는 대중교통을 당부하면서 교통 안내요원과 주차장 입·출구 정산원을 증원한다.
 
공항철도는 도착 항공편이 많은 20∼21일 2일간 구간연장과 임시열차 운영을 통해 공항출발 기준 오전 1시까지 연장 운행한다.
 
또 인천공항공사는 체크인카운터 혼잡을 덜기 위해 국내 대형항공사 체크인카운터를 30분 앞당겨 오전 6시에 열 예정이다. 셀프체크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항공사도 확대하고 셀프체크인 이용안내 인력을 추가 배치한다.
 
아울러 인천공항공사는 보안검색의 혼잡을 줄이기 위해 보안검색 X-ray 14대를 추가로 설치하고, 검색인력 60여명 증원해 대비했다. 설 연휴 기간 동안 출국장 오픈시간도 기존보다 30분 앞당긴 6시 30분에 오픈한다.
 
박완수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설 연휴동안 공항 이용객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공항운영 특별대책을 수립해 여객 편의를 도모하고, 무엇보다 안전에 이상이 없도록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사진=뉴스토마토DB)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정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