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절반 이상 "1학기 등록금은 대출"
입력 : 2015-01-29 10:04:45 수정 : 2015-01-29 10:04:45
[뉴스토마토 박남숙기자] 대학생 2명 중 1명은 올 상반기 등록금을 대출을 받아 마련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이 대학생 594명을 대상으로 ‘1학기 등록금 납부 방법’을 주제로 설문을 진행한 결과, 54%가 ‘대출받아 납부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대출 없이 직접 납부할 계획’은 16.2%, 이밖에 29.8%는 ‘휴학할 계획’이었다.
 
대학에 따라 살펴보면 ‘4년제 대학’(57%), ‘대학원 이상’(50.8%), ‘2, 3년제 전문대학’(47.8%) 순으로, 전공별로는 ‘예체능계열’(66.7%), ‘사회과학계열’(57.1%), ‘인문/어학계열’(55.3%), ‘이/공학계열’(52.6%) 등의 순으로 대출을 받겠다는 비율이 높았다.
 
(자료=사람인)
 
대출은 주로 ‘정부 학자금 대출’(95.3%)을 생각하고 있었다.
 
학자금 대출을 받는 것으로 인해 무려 95.3%가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는데, 그 이유로는 ‘취업 전 빚이 생긴다는 부담이 커서’(64.1%,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빨리 돈을 벌어야 할 것 같아서’(53.6%), ‘진로에 대한 고민보다 일단 취업을 우선시해야 할 것 같아서’(32.4%), ‘월급이 많은 곳에 취업해야 할 것 같아서’(25.2%), ‘부모님께 빚을 안겨드리는 것 같아서’(17.6%), ‘등록금이 아깝다는 생각이 들어서’(13.1%)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실제 학자금 대출을 받은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73.2%가 지금까지 학자금 대출을 받은 경험이 있었으며, 그 횟수는 평균 4회로 집계됐다.
 
특히, 이들의 절반 이상(59.3%)이 대출을 받은 학기가 받지 않은 학기보다 더 많다고 밝혔다. 반반이라는 응답도 14.5%였다.
 
학자금 대출로 받은 빚은 1인당 평균 1477만원으로 조사됐다.
 
한편, 대학생 대부분(97%)은 현재 등록금에 대해 부담감을 느끼고 있었고, 학비 마련에 대한 우려로 평소 경제적 소비활동이 위축되었다는 응답도 89.4%였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박남숙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