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 "朴, 지역 편중 인사 심각..당내 TF 실태조사"
'친박인명사전' 발간 민병두 의원 단장
입력 : 2015-01-21 09:48:39 수정 : 2015-01-21 09:48:39
[뉴스토마토 한고은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이 박근혜 정부의 지역편중인사를 다루는 당내 특위를 설치하고 실태조사에 들어간다.
 
새정치연합 문희상 비대위원장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도가 연일 급락한다. 지지도야 급락을 반복하는 것이지만 집권 3년차로 접어든 지금 국민의 불신은 결코 좋은 일이라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문 위원장은 "우리는 그동안 불신의 핵심에 불통이 있고, 잘못된 인사가 있다고 누누이 지적해왔다"며 "대대적 인적쇄신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지역 편중 인사 또한 심각한 문제다. 역대 정권 중 최악이라고 하고 독재정권에서도 이렇게까지 심하지 않았다고 한다. 지난주 우리당 국정자문회위에 참석한 장·차관, 시·도지사 지낸 분들도 이렇게 심각한 지역편중은 보다보다 처음이라고 한다"고 전했다.
 
또 "인사가 만사라고 하지만 이 정도면 만사를 넘어 참사하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문 위원장은 "오늘 우리당은 민병두 민주정책연구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지역편중인사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박근혜 정부의 지역편중인사, 인사 전횡 그 실태를 낱낱이 밝히고 대대적 인적쇄신과 탕평인사를 통해 국민 소통, 통합의 길을 가도록 제1야당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민병두 원장은 지난해 '공공기관 친박 인명사전 1·2집'을 발간 정부의 낙하산 인사 의혹을 꾸준히 제기해온 바 있다.
 
◇친박인명사전 (사진=민병두 의원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고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