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산병원 "이석증 빠르게 호전시킬 연구결과 나와"
입력 : 2015-01-06 13:35:34 수정 : 2015-01-06 13:35:34
[뉴스토마토 최원석기자] 어지럼증의 가장 흔한 원인질환인 이석증에 가장 효과적인 치료방법이 밝혀져 이석증으로 인해 고통받는 환자들이 보다 빠르게 증상을 호전시킬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박홍주 서울아산병원 이비인후과 교수는 국내 10개 병원과의 공동 연구를 통해 이석치환술별 치료효과를 비교한 결과, 하늘을 보고 바르게 누워서 고개만 돌리는 ‘에플리(Epley)’가 상반신 전체를 움직이는 ‘시몽(Sememt)’보다 어지럼증 치료에 효과적이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99명의 환자를 대조군을 포함한 세 팀으로 나눴고, 36명의 환자에게는 에플리를, 32명의 환자에게는 시몽을 시행해 시행 차수 및 기간 경과에 따른 치료결과를 비교했다.
  
(사진제공=서울아산병원)
1회 시행 직후 에플리는 64%의 환자가 어지럼증이 호전된 반면, 시몽은 34%로 나타났으며 2회 시행 직후에는 에플리를 시행한 83%의 환자가 호전됐으나 시몽은 56%에서 효과가 있었다.
 
하루가 지난 후의 어지럼증 치료효과를 비교해보면 에플리는 92%, 시몽은 56%가 호전됐고, 일주일이 지난 후의 치료효과는 에플리가 94%, 시몽이 69%로 나타나 시행 직후의 치료 효과뿐만 아니라 하루 경과, 일주일 경과도 에플리가 훨씬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금까지는 이석을 자극이 덜한 곳으로 옮기는 이석치환술의 방법별 시행결과를 명확히 비교한 자료가 없어 시술자의 주관적인 판단에 따라 선택했지만, 이번 연구가 치료법 선택에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를 주도한 박홍주 교수는 “이번 연구는 가장 효과적인 치료 방법을 제시한 것으로, 한번의 에플리 이석치환술 시행으로 64%의 환자에게서 즉각적인 증상 호전이 나타나고 1주일 후에는 94%의 환자가 증상의 호전을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서울아산병원을 비롯해 부천순천향병원, 명지병원, 강북삼성병원, 건국대병원, 경희대병원, 한림대병원, 강원대병원, 부천성모병원, 조선대병원, 강릉아산병원 등 국내 11개 기관이 공동으로 참여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원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