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마토스탁론 최저 연3.2%, RMS이용료 1.5%, 연장&중도 0%
입력 : 2014-10-30 13:28:20 수정 : 2014-10-30 13:28:20
보통 스탁론은 금리가 낮으면 취급수수료가 높고, 취급수수료가 낮으면 금리가 높다. 때문에 스탁론 상품을 선택하는데 있어 금리와 취급수수료 모두 확인하고 계산해야하는 번거러움이 있다. 또한 스탁론은 보통 6개월에 한번씩 연장을 하기 때문에 연장수수료(0.5%)의 유무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하지만 토마토스탁론이라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최저 연 금리 3.2% 기본이고, 취급수수료 또한 업계최초로 1.5%이며, 연장수수료 및 중도상환수수료도 전혀 없다. 이처럼 금리도 낮고, 취급수수료도 낮고, 연장수수료도 없다.
이것이 다른 스탁론 상품과 비교되는 토마토스탁론 만의 특징이다.
 
▶토마토스탁론이란?
증권사(하나대투증권, 우리투자증권, 키움증권, SK증권, 이트레이드증권, 동부증권, 유안타증권 등)와 여신기관(하나캐피탈, 대백저축은행, NH캐피탈, SBI저축은행, 동부저축은행, 한화저축은행, 키움저축은행 등)이 제휴하여 제공하는 주식매입자금대출, 일명 "스탁론"은 증권계좌평가금액 대비 최대 400%까지 주식매수주문이 가능한 온라인대출상품이다.
 
증권사의 신용미수거래의 단점을 최대한 보완상품이다. 미수거래는 레버리지 특징은 있으나, 결제일 기준 이내 상환이 되지 않으면, 미수동결계좌로 분류되어 지속적으로 이용이 불가능하다. 신용거래는 미수거래 보다 레버리지는 낮고, 상대적으로 고금리에 이용기간도 대략 90일정도로 제한되어 있다. 이에 반해 스탁론은 레버리지가 미수, 신용거래보다 높고, 저금리에 이용기간도 최대5년까지 길다. 또한 스탁론은 100% 온라인상품으로 인터넷으로 간편하게, 공인인증서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한편, 토마토스탁론 관계자는 “스탁론은 다양한 혜택과 많은 장점을 가진 상품이지만, 스탁론을 이용함에 있어 발생될 수 있는 리스크에 대해 반드시 숙지해야 한다.”고 당부 했다.
 
◆ 인터넷으로 신청하고 실시간으로 주식매입자금 입금
◆ 내 자금의 400% 주식매수, 한 종목 100% 레버리지 투자
◆ 최저 연 금리 3.5%, 업계 최초 취급수수료 1.5%
◆ 증권사 미수금액 실시간 상환처리, 미수동결계좌 신청가능
◆ 마이너스통장식으로 이자비용 절감, 한도 증액 및 추가 대출 가능
◆ KODEX 레버리지, KODEX 인버스 등 증권사 신용불가종목 매수가능(일부 종목 제외)
 
스탁론 비교분석 사이트 :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토마토 스탁론 문의전화 : 1644-0049
 
 
전일 거래량 상위 100
한창(005110), 씨씨에스(066790), 오리엔트바이오(002630), 바른손이앤에이(035620), 한화케미칼(009830), 에너지솔루션(067630), KODEX 레버리지(122630), 진원생명과학(011000), 지엠피(018290), 파인디앤씨(049120), 대한뉴팜(054670), 일신석재(007110), 신성통상(005390), 코아스(071950), 현대상선(011200), 대현(016090), 디지틀조선(033130), 키스톤글로벌(012170), 유안타증권(003470), 액트(131400), 신일산업(002700), KODEX 인버스(114800), 스맥(099440), 에스아이리소스(065420), 넥슨지티(041140), 울트라건설(004320), 백광산업(001340), 케이엠(083550), 토탈소프트(045340), 인피니트헬스케어(071200), 대우증권(006800), 모헨즈(006920), 한솔홈데코(025750), 한빛소프트(047080), 갤럭시아컴즈(094480), 중앙오션(054180), 뉴보텍(060260), 옵티시스(109080), 휘닉스소재(050090), 플레이위드(023770), 한진중공업(097230), 제이엠티(094970), 네이처셀(007390), 넥솔론(110570), SDN(099220), 피에스엠씨(024850), SK브로드밴드(033630), 삼보판지(023600), 영진코퍼레이션(053330), 에스피지(058610), GS건설(006360), 경남기업(000800), 매커스(093520), 광명전기(017040), 일진홀딩스(015860), TPC(048770), 대성창투(027830), 우리기술(032820), 하이쎌(066980), 이필름(093230), 비아트론(141000), 스페코(013810), 삼진(032750), 엔케이(085310), 파미셀(005690), 선데이토즈(123420), 비트컴퓨터(032850), 아나패스(123860), MPK(065150), 쌍방울(102280), 한진해운(117930), 울트라건설우(004325), 일신바이오(068330), 웹젠(069080), 동부건설(005960), 서한(011370), 리노스(039980), 토비스(051360), 오리콤(010470), 에이치에이엠 미디어(038340), 해성산업(034810), 유양디앤유(011690), 에스앤에스텍(101490), 엔알디(065170), 멜파스(096640), 크린앤사이언스(045520), 대원전선(006340), 두산인프라코어(042670), 르네코(042940), 고려제약(014570), 쎌바이오텍(049960), 크루셜텍(114120), 컴투스(078340), SK하이닉스(000660), 엠게임(058630), 인트로메딕(150840), 남광토건(001260), 이엠텍(091120), 디올메디바이오(007120), 휘닉스홀딩스(037270)
 
 
 
 
· 이 기사는 인포머셜입니다. 인포머셜(Informercial)은 인포메이션(Information)과 커머셜(Commercial)의 합성어로 스폰서가 제공하는 정보로 꾸며진 상업성 콘텐트입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인포머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