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 보육시설·시간선택제 일자리 현장 방문
"일·가정 양립 정착 위해 보육제도 개편..시간선택제 일자리 활성화"
입력 : 2014-10-01 14:30:00 수정 : 2014-10-01 14:30:00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일과 가정의 양립문화 정착을 위한 핵심과제로 '보육제도 개편'과 '시간선택제 일자리 활성화'를 꼽았다.
 
최 부총리는 1일 대덕어린이집을 방문해 보육 및 시간선택제 간담회를 열고 "그동안의 근로관행이 일과 가정의 양립을 어렵게 해서 엄마에게 경력단절을, 경제에 저출산의 함정을 가져왔다"고 강조했다.
 
최 부총리는 먼저 보육료 부담 경감 등 경제적 지원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현재의 보육정책을 맞벌이 부부 등 실수요자의 요구에 부응할 수 있도록 개선할 필요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워킹맘 지원을 강화하고, 가정에서의 양육과 시설에서의 보육 간 균형을 이루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게 최 부총리의 생각이다.
 
최 부총리는 "기업의 어린이집 시설 기부 등을 통해 질 좋은 시설이 늘어나도록 국고지원 등 인센티브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시간선택제 일자리와 관련해선 "지난해 11월 '시간선택제 활성화 추진계획' 발표 이후 1년간 여러 변화가 있었고, 시간선택제 일자리에 대한 국민인식도 점차 개선되고 있다"고 자평했다.
 
최 부총리는 그러면서 "앞으로도 선진국 수준까지 시간선택제 일자리가 정착될 수 있도록 전문연구인력, 청소년 상담사 등 질 높은 시간선택제 적합직무를 발굴하고 사회보험이나 퇴직급여 등의 제도를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최 부총리는 여성의 사회진출이 늘어남에 따라 문제가 되고 있는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제도와 인식의 변화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최 부총리는 "맞벌이가 보편화가 되는 등 가정 내 분위기가 여성의 경제활동에 친화적인 분위기로 많이 변화했다"며 "이제는 실질적으로 일과 가정이 양립할 수 있도록 사회제도와 기업문화가 이를 뒷받침해야 할 시점"이라고 진단했다.
 
아울러 "정부도 이번 임기 내에 확실히 일과 가정의 양립문화가 정착돼 차이와 변화가 체감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보육현장 관계자 및 시간선택제 근로자들은 최 부총리가 언급한 일과 가정의 양립문화 확산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표시했다.
 
그와 함께 이들은 ▲보육교사 처우개선 ▲직장어린이집 설립지원 강화 ▲시간선택제 일자리 확산 지원 등을 최 부총리에게 건의했다.
 
이를 들은 최 부총리는 "관계 부처와 협의해 건의사항을 개선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오는 8일로 예정된 여성고용 및 시간선택제 일자리 후속대책 발표에 맞춰 보육시설을 방문하고, 보육·시간선택제 관련자들과의 간담회를 개최한 것"이라고 현장 방문 취지를 설명했다.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뉴스토마토)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