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제2 벤처신화 지원..해외 VC·기업과 네트워킹 추진
입력 : 2014-09-14 12:00:00 수정 : 2014-09-14 12:00:00
[뉴스토마토 고재인기자] 미래창조과학부가 글로벌기업가 정신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해외 벤처캐피탈(VC) 및 기업들과 네트워킹 추진을 통해 제2의 벤처신화 지원에 나선다.
 
미래부는 15일부터 ‘글로벌 기업가정신 프로그램(Global Entrepreneurship Program)’의 실리콘밸리 현지 과정(스탠포드 d.School 및 해외 네트워킹 등)을 본격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10년 전 구 정보통신부에서 추진한 바 있는 ‘한-스탠포드 협력 프로그램(SEIT)’을 최근의 벤처 환경에 맞도록 새롭게 발전시킨 것.
 
이 프로그램을 통해 1999년 구 정보통신부와 스탠포드 대학(MBA)이 협력해 개설한 벤처 비즈니스 과정으로, 김정주 대표(넥슨), 전하진 의원(한글과컴퓨터), 송병준 대표(게임빌), 나성균 대표(네오위즈), 박지영 대표(컴투스) 등의 대표 벤처기업인을 포함, 5년간 약 250여명의 수료생을 배출하기도 했다.
 
향후 제2의 넥슨, 네오위즈 등으로 성장할 국내 재도전 및 유망 벤처 기업을 선발해 ▲국내 사전 과정 ▲해외 교육 과정 ▲글로벌 기업과의 파트너십 구축의 3단계 과정을 지원하도록 기획됐다.
 
미래부는 앞서 6월 19일에 참가자 모집을 했으며 해외 진출 성공 가능성, 독자적 기술 경쟁력 보유 여부 등에 대한 평가를 통해 국내 유망 벤처 기업인을 포함한 19명의 참가자를 선발했다.
 
이후 지난 8월 18일부터 20일까지 참여 기업들의 성장 기회 모색과 글로벌 진출 전략의 재수립 등을 위해 카우프만(Kauffman) 재단의 Growth Venture 과정을 활용한 국내 프로그램을 추진했다.
 
오는 15일부터 2주간 추진되는 해외 과정은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 제너럴일렉트릭(GE) 등 글로벌 기업과의 활발한 협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스탠포드대 디스쿨(d.School)의 창조 및 혁신 방법론인 ‘디자인씽킹(Design Thinking)’ 교육이 시작된다.
 
해외과정 2주차에는 해외 전문가로부터 1대 1 멘토링 형식을 통해 전반적인 비즈니스 전략을 재설계하는 한편, 현지 엑셀러레이터 및 파트너 등과 연계해 투자 유치공동 사업 계약 등 실질적 성과 도출을 위해 비즈니스 미팅 기회도 제공될 예정이다.
 
미래창조과학부 윤종록 차관은 “국내 벤처 기업인들이 제2의 벤처 신화를 써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국내 벤처 생태계에 새로운 창조와 혁신 문화를 확산시킬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고재인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