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제2롯데월드 열흘간 시범 운영 후 개장 결정
입력 : 2014-09-03 10:00:00 수정 : 2014-09-03 10:01:04
[뉴스토마토 김현우기자] 서울시는 열흘 가량 프리오픈(pre-open) 기간을 가진 후 제2롯데월드 임시개장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3일 밝혔다.
 
진희선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롯데 측의 임시사용승인 신청서와 보완서를 과계부서와 유관기관에서 검토한 결과, 보완조치된 사항은 ‘적합’한 것으로 검토됐다. 그러나 시민들이 안전·교통 등의 문제를 우려하고 있는 만큼 시 내부에서 신중한 논의과정을 거친 결과, 임시사용승인을 강행하기보다는 건물 개방 후 실제 이용 상황을 시민들이 지켜볼 수 있는 기회를 갖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프리오픈 기간 동안 시민, 전문가 등이 임시사용승인구간을 점검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점검 내용은 ▲시민참여 종합방재훈련 ▲교통상황 모니터링 ▲타워동 공사장 안전관리 실태 ▲석촌호수 주변 안전상태 등이다.
 
종합방재훈련은 프리오픈 기잔 중 불시에 화재, 테러, 화생방 등 재난유형별 종합방재 훈련을 실시하는 것이다. 교통상황 모니터링은 제2롯데월드 주차장 예약제, 주차 유료화 등 자가용 차량 이용 억제 대책을 시행해보고 주변 교통에 문제점이 없는지 분석한다.
 
타워동 공사장 안전관리 실태는 타워동 낙하물 방지대책, 타워동 주변부 방호대책, 타워크레인 양중대책, 안전점검 검증시스템을 점검한다.
 
서울시는 프리오픈 기간 중 문제점이 있다면 보완요구를 하고 그 결과에 따라 임시사용승인 여부를 최종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롯데 측과 협의를 거쳤고 롯데 측도 합의했다고 밝혔다.
 
◇잠실 석촌호수 옆 제2롯데월드가 임시개장 여부를 기다리고 있다.ⓒNews1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현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