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자이언츠, 23일 조성환 은퇴식 연다
입력 : 2014-08-18 10:42:28 수정 : 2014-08-18 10:47:06
◇조성환. (사진제공=롯데자이언츠)
 
[뉴스토마토 이준혁기자] 프로야구단 롯데 자이언츠는 오는 23일 LG 트윈스 상대 사직 홈 경기에서 '영원한 캡틴' 조성환 선수의 은퇴식을 진행한다.
 
지난 1998년 원광대 졸업 후 롯데 구단에 입단한 그는 16년간 오로지 롯데 유니폼만을 입은 '원팀맨'이다. '영원한 캡틴'으로 불리며 오랫동안 팬들의 사랑을 한껏 받아온 조성환은 그라운드를 떠나는 마지막 순간까지도 후배와 팀을 생각해 '은퇴경기'를 마다했다. 이에 롯데 구단은 그의 의사를 존중해 23일 은퇴경기가 아닌 은퇴식을 진행하기로 했다.
 
은퇴식은 조성환을 추억할 다양한 이벤트로 구성된다. 경기 전에는 사전선발된 인원을 대상으로 보다 가까운 거리에서 선수와 팬이 호흡할 수 있는 팬 미팅이 개최된다. 또한 조성환 선수와 그의 두 아들이 시구, 시타, 시수비 행사를 맡아 팬들에게 훈훈한 장면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선수단과 코칭스텝 전원은 조성환의 등번호인 2번을 달고 경기를 뛰게 된다. 그가 직접 뛰지는 않지만 동료들이 대신해 마지막 경기에 임하겠다는 뜻이다. 또한 매 이닝 공·수 교대 때 팬들이 직접 선정한 '조성환 선수 최고의 순간 TOP 10' 영상을 상영해 그와 함께했던 기쁨의 순간들을 다시 되뇌어 본다.
 
본격적인 은퇴식은 경기 종료 이후 진행된다. 그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전하는 동료들과 팬들의 이야기, 반대로 동료들과 팬들을 향한 그의 진솔한 감사인사를 들을 수 있다. 끝으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 조성환  개인과 팀의 앞날을 축복하는 불꽃놀이로 은퇴식의 대미를 장식한다.
 
한편 조성환의 은퇴식과 관련한 여러가지 상품들은 지난 14일부터 '롯데아이몰'에서 판매되고 있다. 롯데 구단은 상품 수익을 유니세프와 고신대병원 소아암 어린이 돕기에 사용할 예정이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준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