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독도 영유권' 주장에 새누리 "안타까움 넘어 측은"
"정부·여당, 日 영토 침탈 도발 강력 대응"
입력 : 2014-08-05 14:55:04 수정 : 2014-08-05 14:59:37
[뉴스토마토 장성욱기자] 10년째 거듭되는 일본의 독도 영토 주장에 새누리당은 "분노와 안타까움을 넘어 측은하기까지 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박대출 대변인은 5일 국회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새누리당은 일본의 영토 침탈 야욕을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일본 정부에게 독도영유권 주장을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일본 방위성은 이날 발표한 2014년도 방위백서를 통해 "우리나라 고유 영토인 북방영토나 다케시마(독도의 일본식 표기)의 영토문제가 여전히 미해결된 채로 존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일본은 지난 2005년 고이즈미 준이치로 내각 이후 10년째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주장을 이어오고 있다.
 
박 대변인은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한국의 영토"라며 "일본이 진실을 자꾸 망각한다고 해서 진실이 바뀌는 것은 결코 아니다. 세계가 알고 있고 인정하는 절대불변의 역사적 진실을 이제는 받아들이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정부와 새누리당은 독도에 대한 확고한 수호 의지를 천명하고 일본의 반복적인 영토 침탈 도발에 대해 강력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대출 새누리당 대변인. 그는 5일 브리핑을 통해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정부와 새누리당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 말했다. ⓒNews1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장성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