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 장관, 철도안전 위해 상시 모니터링 시스템 필요
입력 : 2014-08-05 14:09:33 수정 : 2014-08-05 14:14:05
◇정차해 있는 KTX. (사진=뉴스토마토DB)
 
[뉴스토마토 문정우기자] "시간과 돈을 투자해 상시모니터링 시스템 갖춰야…"
 
서승환 국토교통부 장관은 지난 4일 기자단과 간담회에서 이 같이 말하며 교통체계에 대한 근본적인 안전체계에 대해 지적했다.
 
최근 철도사고가 자주 발생한 데 따른 결과다. 지난달 22일 태백역과 문곡역 사이 구간에서 여객 열차가 충돌해 1명이 숨지고 11명이 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았다. 도시철도 역시 한 달에 한 번 꼴로 화재나 추돌 등 안전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서 장관은 "세월호 참사 이후 관련 매뉴얼은 전면 개편됐으며, 초동 조치 부분도 완전 개편이 이뤄졌다"며 "현장에 있는 분들의 임무카드를 최소화해 한 사람당 2~3개만 하도록 만들었으며 연락체계도 모두 개편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장에서 보고가 쭉 올라오는 연락체계도 한쪽이 끊겨도 연락이 가능토록 했으며, 연락 경로 내에 있는 사람에게 업무폰을 지급해 담당자가 변경돼도 번호는 그대로 활용될 수 있도록 체계 갖췄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안전체계 마련과 관련해)단기적으로 빨리 조치할 수 있는 방법도 있지만 시간과 돈을 투자해 상시 모니터링 시스템 갖추는 것이 좋다"며 "사람이 점검하다 보니 한계가 있을 수 있고, 단기적으로 보면 점검 실효성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서 장관은 광역버스(직행좌석버스) 입석금지와 관련해서도 언급했다.
 
서 장관은 "(버스입석금지)모니터링 기간을 충분히 가지려고 한다. 단속도 안되는데 단속할 수도 없다"며 "이번 문제 해결은 국토부가 나서기보다 일차적으로 지자체 역할 굉장히 중요하다. 광역버스는 지자체 담당이 대부분이고 국토부는 지자체 의견 조정 역할을 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또 그는 "일차적으론 8월말 9월초 개학기간이 걱정이란 말이 많은데 단기적 목표는 개학에도 불구하고 현재 상황 정도는 유지해야겠다는 것"이라며 "상황유지가 되도록 구체적으로 대책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KTX 요금인상에 대해서 서 장관은 "(할인 조정안에 대해)아직 확정된 바 없다"며 "코레일 내부적으로 경영개선을 하는 것이 맞아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조심스런 반응을 내비쳤다.
 
앞서 지난달 31일 코레일은 정기이용 고객의 혜택을 강화하는 대신 실효성 없는 할인을 축소, 탑승객 수에 따라 할인을 적용하는 요금할인제도를 개편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KTX 탑승객 중 92%가 정기권이 아닌 일반 탑승객이어서 사실상 요금인상이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현재 주중 KTX 요금은 7%, 새마을·무궁화호는 4.5%, 역방향이나 출입구 좌석은 5% 할인혜택이 적용되고 있다.
 
이후 국토부는 안전대책이 순서상 우선시돼야 한다며 코레일의 할인제도 개편에 제동을 건 상태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정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