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8월 자무쓰·스좌장 정기노선 취항
인천~옌타이 기존 정기노선 9일부터 주4회로 증편
입력 : 2014-07-28 09:40:28 수정 : 2014-07-28 09:45:07
[뉴스토마토 문정우기자] 다음달부터 제주항공의 중국노선이 확대된다.
 
제주항공은 지난 5월 국토교통부로부터 배분 받은 국제항공운수권으로 다음달 9일부터 인천~자무쓰, 22일 인천~스자좡 노선에 대해 각각 정기노선 운항을 시작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로써 제주항공은 현재 운항중인 인천~칭다오와 인천~옌타이 노선에 이어 2개 노선이 추가됐다.
 
다음달 9일 운항하는 자무쓰는 중국 동북부 헤이룽장성 동부에 있는 도시로 정치·경제·문화·교통의 중심지이며 재중동포들이 많이 거주하는 곳이다.
 
지난 2012년부터 제주항공은 약 100여편의 부정기편을 운항했으며, 정기노선은 주1회(토요일)로 시작해 동계 운항기간부터 주2회로 증편한다는 계획이다.
 
다음달 22일부터 주2회(월·금) 운항하는 스자좡은 중국 허베이성 화베이평원 서부의 신흥공업지대이다. 중국의 '그랜드캐넌'으로 불리는 타이항산과 다양한 중국역사를 체험할 수 있는 곳이다.
 
또 제주항공은 현재 주3회(화·목·일) 운항 중인 인천~옌타이 노선의 운항횟수를 다음달 9일부터 주4회(화·목·토·일)로 증편한다. 인천~칭다오 노선은 현재 주7회(매일) 운항하고 있다.
 
아울러 제주항공은 청주를 기점으로 8~9월 난징, 원저우, 허페이 등 7개 도시에 부정기노선 운항도 계획하고 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LCC들의 중국시장 진출은 일본과 동남아시아에 이어 중국 하늘길도 LCC 중심으로 시장이 재편되고 있음을 알리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제공=제주항공)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정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