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현 금감원장 "금융사고 발생시 책임 엄중히 묻겠다"
입력 : 2014-04-15 10:08:06 수정 : 2014-04-15 10:12:28
[뉴스토마토 임효정기자] 최수현 금융감독원장은 15일 "금융사고가 계속 발생하는 경우 그 책임을 엄중하게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수현 금감원장은 이날 오전 금감원 회의실에서 은행장들과의 회의를 열고 "금융사고를 은폐하거나 늑장보고하는 등 시장과 소비자의 불안을 키우는 기만행위는 이유를 불문하고 결코 용납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국민·신한·하나·우리·한국씨티·한국스탠다드차타드·기업·외환·농협·산업 등 10개 은행 수장이 참석했다.
 
최수현 원장은 "금융소비자 피해방지를 위해 CEO들이 앞장서서 철저한 대책을 강구해야한다"며 "금융회사의 잘못으로 소비자 피해가 조금이라도 발생한다면 그 원인규명은 물론이고 피해보상에까지도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형 금융사고가 계속 발생하는 금융회사에 대해서는 '상주검사역제도'를 시행하는 등 금융회사를 밀착 감시할 수 있는 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해외점포에서 발생하는 금융사고와 관련해 금감원은 현장검사시 본점의 해외점포 관리실태를 중점 점검하는 한편 이미 체결된 양해각서(MOU)를 기반으로 현지 감독당국과의 긴밀한 공조를 강화할 예정이다.
 
이달 중 금융권 합동으로 '개인정보 불법유통 피해예방 홍보단'을 설치해 다음달까지 전 금융권이 참여하는 합동 캠페인을 집중 실시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이 자리에서 은행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서 획기적인 경영쇄신과 임직원의 의식개혁을 통해 내부통제를 강화할 것을 촉구했다.
 
중대한 금융법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기관 및 경영진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고, 감사 등 내부통제책임자에 대해서도 엄중히 책임을 물을 예정이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임효정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