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이베이' 꿈꾸는 이커머스 신흥강자는 누구?
입력 : 2014-03-03 16:48:33 수정 : 2014-03-03 18:01:18
[뉴스토마토 최용식기자] 전자상거래 터줏대감인 이베이코리아의 뒤를 이을 신흥강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현재 이베이코리아는 국내 최대 오픈마켓 옥션과 지마켓을 운영하며 실질적으로 전자상거래 시장을 독주하고 있다.
 
그러나 현지 사정에 밝지 않은 외국계 회사 특성상 신성장동력 부재에 직면하며 매출과 시장점유율이 정체된 상태다. 이에 여타 전자상거래 업체들은 ‘포스트 이베이’를 꿈꾸며 사업영역을 강화하는 데 한창이다.
 
최근 몇 년간 가장 공격적인 행보를 보인 곳은 단연 소셜커머스 업체라 할 수 있다. 티켓몬스터, 쿠팡, 위메프 등 대표 사업자들은 지난해 거래액 1조원을 넘었으며 인지도 향상을 위해 수십억원 규모의 TV광고를 집행하는 등 존재감을 무섭게 드러내고 있다.
 
◇ 티켓몬스터 프로모션 포스터 (사진제공=티켓몬스터)
 
원래 소셜커머스는 오프라인 매장 상품을 싸게 판다는 이른바 ‘그룹바잉(공동구매)’에서 출발했다. 하지만 이용자 증가와 더불어 상품 카테고리를 여행, 문화, 공산품 등으로 확대하며 몸집을 키우고 있다. 아울러 모바일 분야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투자를 감행, 지속해서 매출 성장률이 높아지는 추세다.
 
같은 오픈마켓으로서 치열하게 경쟁을 벌이고 있는 11번가와 인터파크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11번가는 고급화 전략과 과감한 마케팅으로 시장점유율을 늘려나가고 있다. 그리고 인터파크도 전자상거래 사업체를 ‘인터파크INT’라는 이름으로 상장시키며 또 한번의 약진을 준비하고 있다.
 
포털업체 네이버 또한 ‘태풍의 눈’이다. 네이버는 가격비교서비스 지식쇼핑을 운영하며 전자상거래 시장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으며 2년 전에는 신규 커머스 플랫폼 '샵N'을 선보인 바 있다. 
 
◇ 네이버 지식쇼핑 (사진제공=네이버)
 
포털업계 관계자는 “지난 2년을 돌이켜보면 예상보다 성과가 나오진 않았지만 이는 독과점 이슈 탓에 소극적인 투자로 일관했기 때문”이라며 “검색시장에서 막강한 영향력과 대규모 디지털 콘텐츠 데이터베이스(DB)를 고려하면 언제든지 두각을 나타낼 사업자”라고 평가했다.
 
‘포스트 이베이’를 둘러싼 또 다른 화두는 오프라인 분야 강자들의 온라인 진출 여부다. 미국에서는 온라인 강자 아마존과 오프라인 강자 월마트의 대결구도가 가시화되는 분위기다. 따라서 전문가들은 국내에서도 비슷한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실제 CJ, GS, 신세계 등은 각자 종합쇼핑몰을 운영하고 있으며 온라인 분야에 투자를 실시하고 있다. CJ가 CJ오쇼핑을 통해 소셜커머스 시장에 진출하고, GS가 쇼핑몰 ‘텐바이텐’을 인수한 게 좋은 예다.
 
이밖에도 특정 카테고리에서 유독 강세를 보이고 있는 이른바 '버티컬 이커머스' 사업자들의 활약도 눈여겨볼 만하다. 이들은 독보적인 사업역량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특정 고객층을 위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 몸집을 키우고 있다. 대표적인 사업체가 아웃도어 전문쇼핑몰 ‘오케이아웃도어닷컴’, 의류 전문쇼핑몰 ‘스타일난다’다.
 
신현성 티켓몬스터 대표는 “미국 전자상거래 시장은 아마존에 의해 통합됐지만 국내는 여전히 절대강자가 부재해 사업기회가 많다”며 “이용자 만족과 서비스 혁신에 힘입어 한국의 아마존으로 성장하겠다는 비전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용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