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SMC社 반덤핑 조사로 국내기업 수혜 전망
TPC "SMC 무차별적 덤핑 판매로 시장 교란"
입력 : 2014-02-28 12:59:39 수정 : 2014-02-28 13:03:33
[뉴스토마토 김병윤기자] 일본 SMC사가 한국무역위원회로부터 반덤핑 조사를 받게 돼 국내 공압기기 업체의 반사이익이 기대되고 있다.
 
한국무역위원회는 지난 27일 일본의 세계 최대 공압기기 회사인 SMC에 대한 반덤핑 조사를 개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리인터내셔널 법률사무소 통상전문가는 "일본의 약탈적 덤핑 수출로부터 국내 공압기기의 산업 피해를 줄이고 국내 시장에서의 공정한 경쟁을 통해서 국내 기업들이 수익개선을 도모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무역위원회의 덤핑방지관세제도란 특정 국가로부터의 특정 상품이 정상가격 이하로 수입돼 국내산업의 피해가 우려될 때 덤핑 방지 관세를 부과해 국내 산업을 보호하는 제도이다.
 
이번 반덤핑 조사는 국내 TPC(048770)메카트로닉스와 KCC(002380) 등의 신청으로 이뤄지게 됐다.
 
TPC관계자는 "SMC사가 국내 시장에서 점유율을 국내 기업의 생존을 위협하는 수준의 가격으로 무차별 수주를 하는 등의 덤핑 판매로 국내 관련 시장을 교란시키고 있다"며 반덤핑 조사 신청의 배경을 설명했다.
 
덤핑방지관세부과 조사는 최종 판정까지 약 6개월이 소요되지만 예비조사 결과에 따라 조사기간 중에도 산업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잠정 덤핑 반지관세가 부과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병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