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전자어음 발행액 200조 돌파
입력 : 2014-01-27 12:00:00 수정 : 2014-01-27 12:00:00
[뉴스토마토 이효정기자] 지난해 전자어음 발행금액이 2012년보다 50% 이상 증가하면서 200조원을 돌파했다.
 
한국은행이 27일 내놓은 ‘2013년도 전자어음 이용현황'을 보면 지난해 전자어음 발행금액은 204조1633억원으로 전년보다 54.4%(71조9192억원) 증가했다. 발행건수는 148만1137건으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을 기록했다.
 
한은 관계자는 "2012년 10월부터 한은 총액한도대출 담보용 어음을 전자 어음으로 쓸 수 있도록 변경하면서 전자어음 발행금액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전자어음 발행의 증가로 전체 약속어음 교환액 대비 전자어음 발행액 비율도 추세적인 상승 흐름을 보이고 있다. 2011년 3.4%에서 2012년 6.4%로 증가한데 이어 지난해 12.1% 상승해 두 배 가까이 뛰었다.
 
지난해 은행을 통한 전자어음 할인규모는 32만8714건으로 전년 대비 5.7% 줄었고 금액도 10.1% 감소한 18조9583억원을 기록했다.
 
금융결제원에 등록된 전체 전자어음 이용자 수는 36만9601명으로 전년(33만1477명)보다 11.5% 증가했다.
 
이 가운데 개인은 21만6968명, 법인은 15만2633명으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제조업(40.5%), 도소매업(18.7%), 서비스업(15.5%)순으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자료=한국은행)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효정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