핌코, 지난해 주력 펀드 1.92% '손실'
2014-01-03 06:18:21 2014-01-03 06:22:06
[뉴스토마토 윤석진기자] '채권왕' 빌 그로스 핌코 최고투자책임자(CIO)가 운영하는 토털리턴펀드가 지난해 마이너스(-)1.92%의 수익률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현지시간) CNBC는 지난 한 해 동안 세계 최대 채권펀드 업체인 핌코의 토털리턴펀드가 지난 1994년 이후 가장 큰 손실을 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12월에는 투자자들이 1억1580만달러를 회수해 8개월 연속 순매도세가 이어졌다. 이 기간에 토털리턴펀드는 -1%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핌코의 경쟁사인 제프리 건드라흐 최고경영자(CEO)가 운영하는 더블라인 토털리턴 본드펀드는 -0.7%의 수익률을 보였다.
 
핌코의 주력상품 중 하나인 토털리턴펀드는 액티브 상장지수펀드(ETF)로 35억달러의 자금을 보유하고 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0/300

뉴스리듬

    이 시간 주요 뉴스

      함께 볼만한 뉴스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