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패션업계 '스웨그(swag)' 열풍 전망
'프라다' 대신 '프라우드'..페이크 상품 패션계 점령
'로고리스 백', SPA 브랜드 인기도 '스웨그' 의 한 맥락
입력 : 2013-12-29 10:00:00 수정 : 2013-12-29 10:00:00
[뉴스토마토 김수경기자] 다가오는 2014년, 패션계는 물론 사회 전반에 '스웨그(swag)' 돌풍이 전망되고 있다.
 
'스웨그' 의 사전적 의미는 훔친 물건, 부정이득, 장식용 천, 짐 보따리 등을 의미한다. 하지만 일상에서는 자기모순이 있을지언정 스스로 만족하고 본능적으로 자유로움을 찾는 행위를 뜻한다.
 
이러한 '스웨그 열풍' 이 패션계까지 움직이고 있다. 명품을 비꼬고 패러디한 '페이크(fake)' 상품, 브랜드의 거품이 빠진 로고리스 백, 저렴하면서도 빠른 전환이 특징인 SPA 브랜드의 인기는 자신의 스타일과 개성을 표출하는 '스웨그' 의 연장선으로 이해되고 있다.
 
◇이제 명품보다 폼 나는 '페이크' 강세
 
샤넬(CHANEL)이 채널(CHANNEL),프라다(PRADA)가 프라우드(PROUD)로 패러디 되는 '진짜' 보다 '가짜' 가 더 강세다.
 
'페이크' 상품은 무리해서라도 명품을 탐하는 사람들을 비판하고 풍자하는 수단이자, 더불어 불황 장기화로 인해 가성비 제품을 찾게 되는 소비 현상으로 '스웨그' 의 일종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명품을 대놓고 비꼬고 있지만 '페이크' 패션은 의도된 모방이라는 점에서 명품을 베끼는 개념인 '짝퉁' 과는 확연히 구별된다.
 
브라이언 리히텐버그(Brian Lichtenberg), 스테레오 바이널즈 콜렉션(Stereo Vinyls Collection), 에스에스유아르(SSUR) 등의 명품 패러디 브랜드들은 합법적인 테두리 안에서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내고 있다.
 
최근 명품 로고 패러디가 티셔츠 이외에도 모자, 백, 액세서리 등 다양한 상품군으로 번지고 있어 페이크 열풍이 2014년 패션계에 돌풍을 일으킬거란 전망들이 나오고 있다.
 
◇실속 있는 '로고리스', '미니 백' 인기
 
명품 로고가 도배된 가방의 인기가 시든지는 오래됐다. 이제는 오히려 로고를 없애고 어떤 브랜드의 가방인지 궁금증을 자아내게 하는 '로고리스' 백이 인기는 물론 실제 매출에도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한 백화점의 통계에 따르면, 올해 명품 잡화의 평균 신장률이 6.2%인 반면, 로고리스 백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핸드백의 매출이 지난해 대비 15% 신장했다.
 
로고리스 백의 인기는 천편일률적인 명품 백보다는 자신의 개성을 드러내면서 동시에 가격까지 착한 제품을 구입하려는 성향인 '스웨그' 와 맞물린다. 과시하는 것보다 실속을 따지는 현 소비 트렌드도 무시할 수 없다.
 
로고리스 백을 대표하는 브랜드인 '쟌니 끼아리니'(Gianni Chiarini), '꼬르뽀'(Corpo), '페르쉐'(Perche), '지니킴'(Jinny Kim) 등에서는 내년을 겨냥해 로고를 드러내지 않는 패턴부터 소재까지 다양한 가방들을 출시해 주목을 받고 있다. 한편, 로고리스 백과 더불어 한 손에 들어오는 '미니' 사이즈의 클러치도 2014년 백 트렌드로 떠올랐다.
 
◇SPA브랜드 활약은 2014년에도 계속!
 
올해 패션계는 SPA브랜드의 한 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SPA 브랜드의 인기는 합리적인 가격과 빠른 상품 전환으로 항상 새로움과 다양함을 추구하는 소비자의 마음을 정확히 꿰뚫은 결과다. 값비싼 상품이 아닌 합리적인 상품을 통해 자신만의 개성을 드러낼 수 있는 SPA 브랜드 역시 '스웨그'의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고 볼 수 있다.
 
 
SPA브랜드를 대표하는 유니클로(UNIQLO)에서는 유난히 추운 올 겨울, 더욱 다양한 종류의 후리스와 동백오일 성분이 함유되어 보습기능을 높인 히트텍 등을 선보여 큰 호응을 얻었다.
 
한 매체에서는 유니클로와 빅3 글로벌 SPA브랜드로 군림 중인 자라와 H&M이 올 매출 1조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는 등 SPA브랜드가 국내 패션업계의 판도를 바꾸고 있다고 이야기 할 정도다.
 
올해 SPA브랜드의 약진에 힘입어 내년, 새로운 SPA브랜드들의 국내 진출 소식이 들리고 있어 2014년 그 인기가 더욱 거세질 것으로 점쳐진다.
 
업계에서는 H&M의 세컨드 브랜드인 '코스(COS)' 와 유니클로의 자매 브랜드인 '지유(GU)' 가 내년 SPA브랜드 경쟁 대열에 합류할 것으로 보고 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수경

정확한 시장 정보를 전달해 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