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국감)감사원 "4대강 감사때 MB 사법처리도 검토"
입력 : 2013-10-15 13:53:29 수정 : 2013-10-15 13:57:10
[뉴스토마토 김현우기자] 김영호 감사원 사무총장(사진)은 15일 국정감사에서 4대강 사업으로 꾸며 대운하를 추진했다는 감사원 감사 결과에 대해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일정 부분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사무총장은 법제사법위원회 이춘석 민주당 의원으로부터 “(대운하를 4대강 사업으로 추진한 것은) 고도의 통치행위라고 하지만 모두 다 이 전 대통령의 책임이라고 생각한다. 이에 동의하나”라는 질문을 받자 이렇게 대답했다.
 
또 김 사무총장은 4대강 사업에 대한 3차 감사 당시 이 전 대통령의 사법 처리까지 검토했다고 밝혔다.
 
다만 “사법처리 대상이 되지 않는 것으로 결론 지었다”고 덧붙였다.
 
이날 민주당은 감사원 감사 결과 4대강 사업이 대국민 사기극으로 밝혀졌다며 이 전 대통령을 고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법사위 서영교 의원은 "감사원이 감사를 통해 이명박 전 대통령이 4대강 사업을 대운하를 위한 전초 사업으로 추진한 사실을 확인했다"며 "이 전 대통령의 거짓말을 확인한 만큼 즉각 고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현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