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리 백화점' 김병관 자진사퇴..靑, 여론악화에 사퇴종용(종합)
입력 : 2013-03-22 14:33:14 수정 : 2013-03-22 14:35:31
[뉴스토마토 정경진기자] '비리 백화점'이란 오명과 함께 여야에서 사퇴압박을 받았던 김병관 국방부 장관 내정자가 22일 결국 자진사퇴를 결심했다.
 
김 내정자의 사퇴는 지난달 13일 내정된 이후 38일만이다.
 
김 내정자는 이날 사퇴의 변을 통해 "국방부 후보자로서 그동안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국정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국방부 장관 후보자 직을 사퇴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당면한 안보위기를 성공적으로 극복하고 우리 국방이 더욱 튼튼해지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국방장관에 내정된 이후 무기중개업체 고문으로 일했던 경력과 미얀마 자원개발업체 KMDC 주식보유 신고 누락 등 각종 의혹으로 논란을 일으키면서 여론의 집중적인 추궁을 받았다.
 
청와대는 김 내정자에 대한 여론이 악화되자 최근 내부회의를 거쳐 자진사퇴를 종용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 대통령 입장에서도 역시 북한의 3차 핵실험에 이은 잇단 대남 안보위협과 함께 여야가 정부조직법 개정안에 합의하는 등 새 정부가 정상화하는 상황에서 김 내정자에 대한 여론악화가 큰 부담이 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경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