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중개업자 43.8%, 내년 1분기 국내 부동산시장 "회복"
"새정부, 다주택자 규제완화 해야 시장 살 것"
입력 : 2012-12-26 09:37:00 수정 : 2012-12-26 09:38:59
 
[뉴스토마토 한승수기자] 전국 중개업자 10명 중 4명 이상은 ‘박근혜 정부’가 출범하는 내년 1분기에 국내 부동산시장이 회복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한 새 정부가 가장 중점적으로 시행해야 할 부동산 정책으로는 ‘다주택자 규제완화 등 지원’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가 18대 대통령 선거(12/19) 직후인 20일~23일 전국 중개업소 1211명(서울 337명, 경기 273명, 인천 50명, 지방 551명)을 대상으로 ‘새 정부 출범 이후 국내 부동산시장 회복 예상 시점’을 묻는 질문에 43..8%인 530명이 2013년 1분기라고 답했다. ▲2013년 2분기 23%(278명) ▲2013년 4분기 18.3%(222명) ▲2013년 3분기 12.9%(156명) 등으로 집계됐다.
 
특히 전체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66.7%(808명)가 내년 상반기(1~2분기)에 부동산시장 회복을 예상해 새 정부 초기 경기부양 등 출범효과를 기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 회복 예상 시점이 2014년 이후가 될 것으로 답변한 중개업자는 한명도 없었으며, 기타 의견으로는 ▲정부가 발표하는 부동산 대책의 강도에 따라 회복시점이 달라진다 ▲부동산 정책 의지에 달렸다 ▲가격이 현재보다 하락 조정되지 않으면 침체 악순환이 지속된다 ▲예측할 수 없다 ▲국가 거시경제부터 회복이 필요하다 ▲자유로운 시장가격 형성을 기다려야지 인위적으로 가격을 올리려는 시도는 하지 말아야 한다 등이 나왔다.
 
또 ‘박근혜 정부가 출범 이후 중점적으로 시행해야할 부동산 정책은?’의 질문에는 응답자의 ▲36.1%(437명)가 다주택자 규제완화 등 지원을 선택했으며 ▲22.5%(272명)는 부동산 가격 회복 정책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또 ▲전월세 불안 해소를 위한 임대차시장 안정정책 12.7%(154명) ▲꽁꽁 얼어붙은 주택거래 활성화 11.9%(144명) ▲무주택 서민의 내집마련 청사진 제시 9.4%(114명) ▲신도시·신규철도 등 대규모 개발 사업 강화 3.6%(44명) 등이 나왔다. 기타 의견으로는 ▲각종 거래 세금 한시적 대폭 완화 ▲토지거래 활성화 대책 발표 ▲분양가상한제 폐지 ▲양도세 인하” 등이 나왔다.
 
‘박근혜 후보가 차기 정부 대통령에 당선됨에 따라 부동산 시장에서 가장 기대되는 점’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실천 가능한 거래활성화 정책을 지속적, 일관성 있게 추진 ▲거래 활성화” ▲낙후지역 개발 ▲각 지역별 공약 이행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 ▲DTI 규제 대폭 완화 ▲보금자리주택 정책 폐지 또는 임대로 전환 ▲실수요자 위주의 정책 실현 ▲전월세 상한제 제도화 ▲지방과 서울의 격차 해소 대책 마련 등의 의견이 나왔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승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