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美 재정절벽 협상 타결 기대..1930선 회복(마감)
기관, 2700억원 순매수
운송장비·철강·금융 강세..의료정밀·통신·전기가스 약세
삼성증권 "대외 불확실성 완화..안도랠리 지속될 것"
입력 : 2012-11-29 15:18:43 수정 : 2012-11-29 17:59:59


[뉴스토마토 허준식기자] 29일 코스피가 미국 재정절벽 협상 타결 기대로 1930선을 회복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현지시간 29일 미트 롬니 전 공화당 대통령 후보를 백악관으로 초청해 재정절벽 이슈와 관련한 초당적 지원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임수균 삼성증권 연구원은 "대외 불확실성 완화에 따른 안도랠리가 지속될 것"이라며 "IT와 낙폭과대주의 주가 흐름에 주목할 것"을 조언했다.
 
◇코스피, 조선·자동차·화학·철강 등 경기민감주 강세
 
코스피는 전날보다 22.07포인트, 1.15% 상승한 1934.85에 거래를 마쳤다. 재정절벽 협상 타결시 글로벌 경기의 완만한 회복세가 이어질 것이란 전망에 힘이 실리며 경기민감주인 조선과 자동차, 화학과 철강, 증권과 건설주가 강했다. 전기전자는 차익 매물에 밀려 상승 탄력이 약했다.
 
기관과 외국인은 각각 2704억원, 456억원 순매수한 반면 개인은 3250억원 순매도했다.
 
프로그램은 차익(1737억원), 비차익(1265억원) 합산 3002억원 순매수를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운송장비가 3.3% 급등한 가운데 철강금속(2.4%), 은행(2.3%), 증권(2.3%), 건설(2.0%)업종도 올랐다.
 
반면 의료정밀업종은 1.9% 하락했고 통신과 전기가스도 각각 0.9%, 0.08% 내렸다.
 
현대차(005380)는 신흥시장에서의 판매가 호조를 보이고 있다는 소식에 2.6% 상승했다. 현대모비스(012330), 현대하이스코(010520) 등도 동반 상승했다. 기아차(000270) 역시 K3 모멘텀이 기대된다는 증권가 분석에 4.7% 급등했다.
 
조선주는 자동차운반선 발주 모멘텀이 확산되며 대우조선해양(042660), 현대중공업(009540), 현대미포조선(010620), STX조선해양(067250) 등 관련주 대부분이 강세로 마감했다.
 
현대건설(000720)은 5400억원 규모 우루과이 복합화력발전소 수주 소식에 2.8% 올랐다. 금호석유(011780)호남석유(011170)는 타이어수요 회복 기대로 각각 5.1%, 3.4% 급등했다.
 
단기에 낙폭이 컸던 빙그레(005180), 대상(001680), 한미약품(128940), 에이블씨엔씨(078520)는 저가 매수로 급반등했다.
 
반면 GS리테일(007070)은 편의점 출점관련 거리 규제 악재가 지속되며 2% 하락했다. 일진디스플(020760)레이와 LG디스플레이(034220)는 외국인매도가 집중되며 각각 3.7%, 3.7% 내렸다.
 
S-Oil(010950)은 한국실리콘이 기업회생절차를 신청했다는 소식에 2.1% 하락했다. S-Oil은 한국실리콘 지분 33%를 보유한 2대주주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상한가 3개를 포함해 537개 종목이 올랐고 하한가 0개를 포함해 274개 종목이 내렸다.
 
◇코스닥, 자동차부품 · IT장비주 강세
 
코스닥지수는 전일대비 2.25포인트, 0.46% 상승한 496.73에 마감했다. 자동차부품과 IT장비주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기관은 139억원 순매수했지만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53억원, 93억원 순매도했다.
 
에스에프에이(056190)는 내년도 실적 개선 전망에 3.4% 올랐다. 성우하이텍(015750)은 현대차의 신흥시장 판매 호조 기대로 4.9% 급등했다.
 
쎄트렉아이(099320)는 나로호 발사 성공 기대감에 3.4% 올랐다.
 
반면 오성엘에스티(052420)는 자회사인 한국실리콘의 기업회생신청 소식에 하한가로 마감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상한가 7개를 포함 496개 종목이 상승했고 하한가 6개를 포함해 426개 종목이 하락했다.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대비 2원40전 내린 1084원10전에 마감했다. 코스피선물지수는 2.85포인트 상승한 255.20에 마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허준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