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대기업 여신 비중 96%..中企는 달랑 '3%'?
입력 : 2012-09-20 11:17:05 수정 : 2012-09-20 11:18:16
[뉴스토마토 송주연기자] 수출입은행의 여신에서 대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9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중소기업 여신은 3%대로 줄어들었다.
 
20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박원석(무소속) 의원이 입수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수은의 대기업 여신은 85조8000억원으로 총 여신의 96.2%에 달했다.
 
2008년부터 올해까지 수은의 대기업 여신 규모는 금액·비중 모두 크게 확대되고 있다.
 
대기업 여신은 2008년 72조4700억원(91.08%)에서 2010년 77조5312억원(92.59%)으로 늘었고, 지난해 83조4318억원(94.01%), 올해 85조8663억원(96.20%)으로 증가세를 이어갔다.
 
반면 중소기업 지원 여신은 2008년 7조920억원(8.91%)에서 2010년 6조2003억원(7.40%)으로 줄었다. 지난해에는 5조3147억원(5.98%), 올해 3조3881억원(3.79%)으로 또 다시 크게 줄었다.
 
특히 올해 7월 기준 여신 상위 3개사인 대우조선해양(042660), 삼성중공업(010140), 현대중공업(009540)에 지원한 여신만 5조3000억원으로 중소기업 전체의 여신 액수를 뛰어넘었다.
 
박 의원은 "수은이 대기업의 사금고로 전락해 대·중소기업 간 상생을 요구하는 사회 흐름에 역행하고 있다"며 "중소기업 지원 비중을 늘리기 위한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수은은 "수은이 금융지원을 제공하는 플랜트, 선박 등 대형 해외프로젝트는 산업구조상 대기업이 주로 수주하고 있어 수은의 대기업 관련 지원 실적이 상대적으로 큰 편"이라면서도 "대형 프로젝트에 다수의 중소·중견 협력사도 하청을 통해 많이 참여하기 때문에 중소기업에게 파급 효과가 크다"고 해명했다.
 
즉 대기업을 지원시 중소기업들의 간접지원 효과가 있다는 것이다.
 
또 "보증을 제외하고 대출을 기준으로 하면 8월말 현재 전체의 26.4%인 8조8623억원을 중
소기업에 제공했다"고 밝혔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송주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