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1분기 실적 통한 이익정상화 확인..'매수'-신한투자
입력 : 2012-05-07 08:43:26 수정 : 2012-05-07 08:44:10
[뉴스토마토 송종호기자] 신한금융투자는 7일 기업은행(024110)의 1분기 실적에 대해 이익정상화를 확인했다고 평가하고,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만7000원을 유지했다.
 
김수현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기업은행의 연결기준 1분기 순이익은 4687억원으로 기존 추정치 4343억원과 컨센서스 4286억원을 상회하는 양호한 실적을 시현했다"며 "특히, 지난해 4분기 고급 내부등급법 적용에 따른 대규모 충당금 적립과 달리 금번 1분기부터 대손 비용이 하향 정상화 되고 있어 이익이 정상수준으로 회귀했다"고 평가했다.
 
김 연구원은 "전체적으로 건전성과 수익성이 정상화됐다"며 "2분기 신용평가를 앞두고 신용등급 재평가 결과 등급 상승이 많은 것으로 보여 대손비용은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그는 "정부의 중소기업 유동성 공급으로 기업은행의 성장가능성은 여전히 유효하다"며 "추세적인 순이자마진 하락은 양호한 성장과 건전성 유지로 상쇄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송종호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