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희 '눈물' 머금고 전략공천 '고사'
입력 : 2012-03-19 15:11:56 수정 : 2012-03-19 17:34:15
[뉴스토마토 이나연기자] 민주통합당 전현희 의원이 19일 4·11 총선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남을 경선 후, 송파갑에 다시 출마하는 것은 당내 민주주의나 정치적 명분이 없고, 저로 인해 당의 공천에 오점을 남길 수도 있다는 우려가 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강남을 경선 후에도 강남을 지키겠다고 지역구민에게 약속했던 것과 경선 패배시 승복하고 정동영 상임고문의 당선을 위해 돕겠다고 했던 것은 반드시 지켜야할 약속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자신의 편안함과 안주함에서 벗어나 강남에 출마했던 각오와 초심을 잊지 않고, 경제민주화, 사회양극화, 지역주의 문제 해결을 위해 국민의 일꾼으로서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하겠다"고 했다.
 
전 의원은 "그동안 부덕한 저에게 넘치는 사랑과 격려를 보내주신 국민 여러분에 감사드린다"며 눈물을 머금었다.
 
민주당은 전 의원을 송파갑에 배치, 강남벨트 구축에 애썼지만 전 의원이 끝내 고사하면서 이날 박성수 전 청와대 법무비서관으로 대체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나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