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닉스, SKT와 '모바일월드콩그레스' 동반 참가
모바일시장 겨냥 제품 공개..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제품 전시
입력 : 2012-02-27 10:25:21 수정 : 2012-02-27 10:25:45
[뉴스토마토 양지윤기자] 하이닉스가 SK텔레콤과 동반으로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MWC) 2012'에 첫 출전한다.
 
하이닉스(000660)반도체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2에 처음으로 참가해 20나노급 4기가비트(이하 Gb) DDR3와 30나노급 4Gb LPDDR3 D램 등 모바일 시장을 겨냥한 제품을 선보인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하이닉스가 유비쿼터스 세상을 열어갑니다'라는 주제로 SK텔레콤(017670)과 함께 참여한다.
 
하이닉스가 개발한 20나노급 4Gb DDR3 D램은 기존 PC와 서버 시장을 비롯해 태블릿과 울트라북 등을 위한 제품으로 기존 30나노급 D램보다 60% 이상 생산성이 높아 원가경쟁력이 크게 개선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국제 반도체 표준협회 기구(JEDEC)의 규격을 지원하며, 1.25볼트(V)의 초저전압 지원도 가능해 기존 30나노급 제품과 비교해 40% 가량 소비전력 절감이 가능하다.
 
또 최대 2133메가비피에스(Mbps)의 속도를 지원해 HD급 영화 한편을 1초 만에 전송 할 수 있는 속도인 초당 4.3기가바이트(이하 GB)의 빠른 데이터 처리도 가능하다.
 
아울러 하이엔드 스마트폰, 태블릿, 울트라북 등에 최적화된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한 모바일 D램인 30나노급 4Gb LPDDR3도 출품됐다.
 
하이닉스 측은 "LPDDR2 대비 동일한 수준의 대기전력을 유지하면서도 1.5배에 달하는 동작 속도 개선으로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이 요구하는 저전력과 고성능의 특성을 모두 만족시키는 점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김지범 하이닉스 마케팅 본부장 전무는 "모바일 시장이 요구하는 대용량·고성능·저전력의 3가지 특성을 모두 갖춘 다양한 제품군을 갖추고 있다"며 "급속도로 성장하는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스마트카의 인포테인먼트에 탑재되는 30나노급 4Gb DDR3 컨슈머 D램과 eMMC(Embedded Multi Media Card ·하이닉스 브랜드명 e-NAND) 낸드플래시도 전시했다.
 
앞서 하이닉스는 엔비디아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 진출, 지난 1월 열린 '소비자 가전 전시회(CES)'에서는 하이닉스의 D램과 e-NAND가 탑재된 자동차를 선보인 바 있다.
 
하이닉스 측은 "MWC 참가로 글로벌 모바일 사업자들과 네트워크를 확대하고 '스마트 모바일 솔루션 관련 다양한 분야로 진출을 위한 마케팅과 고객 협력 기반이 강화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시장조사기관인 아이서플라이는 D램 시장에서 2Gb 제품이 올해 78% 차지하는 것을 정점으로 점차 감소하고 4Gb 시장으로 전환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하이닉스는 2012년 상반기부터 이 제품 양산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 하이닉스 관계자가 전시에 출품한 모바일 관련 제품을 관객에게 설명하고 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양지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