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국내 실업률 3.1%..'OECD 최저'
스페인 실업률 22.9%..고용난 가장 심각
입력 : 2012-01-22 09:51:11 수정 : 2012-01-22 09:51:20
[뉴스토마토 임애신기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우리나라 실업률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OECD 실업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기준 한국 실업률은 전달과 같은 3.1%를 기록했다.
 
이는 OECD 34개 회원국 중 최저치이며, OECD 평균 실업률과 비교해 5.1%포인트 낮다.
 
한국 다음으로 실업률이 낮은 국가는 오스트리아로, 우리나라와 0.9%포인트 차이났다.
 
스페인의 실업률은 22.9%로 OECD 국가 중에서 고용난이 가장 심각했다.
 
그 뒤를 아일랜드(14.6%), 슬로바키아(13.5%), 포르투갈(13.2%), 헝가리(10.7%), 폴란드(10.0%) 등이 이었다.
  
OECD 회원국의 11월 현재 전체 실업자는 4460만명으로 2010년 11월보다 180만명 감소했다.  
 
뉴스토마토 임애신 기자 vamos@etomato.com

-경제전문 멀티미디어 뉴스통신 뉴스토마토
저작권자(c)뉴스토마토통신.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임애신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