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경부, 상용SW 유지보수 개선방안 마련한다
입력 : 2012-01-19 11:12:05 수정 : 2012-01-19 11:12:05
[뉴스토마토 박민호기자] 국내 SW업계의 오랜 숙원 중 하나인 상용SW 유지보수체계 합리화에 대한 논의기 범정부 차원에서 이뤄지고 올해 상반기중 구체적인 대안이 나온다.
 
19일 지식경제부는 상용SW 유지보수체계 개선방안 마련을 위한 '상용SW 유지보수 T/F'를 구성하고 이날 1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국내 전문 SW업계는 열악한 유지보수 환경으로 인해 중견기업과 대기업으로의 성장뿐만 아니라 SW기업 유지에도 어려움을 겪어왔다.
 
또 국내 SW기업은 글로벌 SW기업보다 유지보수배출 비중이 낮아 기업의 R&D와 재투자를 어렵게 하고 이로 인해 기업성장의 걸림돌로 작용해 이같은 개선방안을 마련키로 했다는 것이 지경부의 의견이다.
 
상용SW 유지보수체계 개선은 예산당국과 관계부처간 의견조율이 필요한 점을 감안해 기재부·행안부·공정위 등 관계부처와 산업계, 학계 전문가 15명이 T/F에 참여하게 된다.
 
또 상용SW 유지보수 실태분석과 개선방안 등의 심도있는 논의를 위해 패키지·공개·보안SW 등 3개 실무작업반을 운영할 계획이다.
 
박일준 지경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상용SW 유지보수 합리화 문제가 국내 SW산업 발전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가늠자에 해당한다"며 "업게의 요구를 최대한 수렴반영해 유지보수대가가 국내 SW업계에게 시원한 청량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민호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