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경부 "한국 에너지 소비구조 저소비형으로 전환"
입력 : 2012-01-19 11:00:00 수정 : 2012-01-19 11:00:00
[뉴스토마토 박민호기자] 지난 4년동안 에너지 소비증가율이 같은 기간 경제성장률 수준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지식경제부는 2011년도 에너지총조사 결과 우리나라 에너지 소비구조가 저소비형으로 전환되는 추세로 2007~2010년까지 에너지 소비증가율 5.8%가 같은 기간 경제성장률 8.9%수준보다 낮다고 밝혔다.
 
에너지 이용효율을 나타내는 에너지원단위도 지속적으로 개선돼 가고 있는 상태다.
 
특히 정부의 공공대형건물에 대한 소비효율화와 온도규제 등의 정책 추진으로 상업공공부문의 에너지원단위가 대폭 개선된 것으로 조사됐다.
 
에너지원별 소비 추이는 지난 2007년에 비해 도시가스, 석탄, 전력의 소비가 대폭 증가하고 석유소비 증가는 상대적으로 둔화됐다.
 
석유의존도는 2007년 57.9%에서 2010년 55.9%로 2.0%감소해 OECD평균 49.8%에 접근하고 있다.
 
부문별 소비 추이를 보면 모든 부문에서 에너지소비가 증가됐으나 특히 이상기온의 영향으로 가구 및 상업공공부문의 에너지소비가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에너지총조사 결과에서 확인된 구체적인 부문별 에너지소비동향은 산업부문이 최종에너지소비의 56.8%를 차지하고, 이중 제조업이 여전히 산업부문 소비의 94.8%를 점하고 있다.
 
수송부문에서는 자가용 차량 증가와 운수분야의 물량 증가로 2007년에 비해 에너지소비가 6.5% 증가했다.
 
상업공공부문은 최종에너지소비의 8.7%를 점하고 전력가스의 소비비중이 타산업에 비해 높게 나타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경부는 "에너지자원정책 수립시 적극 활용하고 앞으로 시계열성 확보를 위해 현재 3년마다 실시하고 있는 조사주기의 단축, 표본수 확대 등의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민호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