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도스' 대학생 시국선언 전국으로 번져
전국 대학교 총학생회 '공동 시국선언' 준비
입력 : 2012-01-02 16:20:34 수정 : 2012-01-02 16:20:36
[뉴스토마토 최기철기자] 10·26 재보선 당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디도스 테러 사건의 진상을 규명하라는 대학생들의 시국선언이 전국으로 번지고 있다.
 
연세대학교 총학생회측은 최근 디도스 사태와 관련한 각 대학들의 시국선언을 전국 각 대학교 총학생회들이 함께 하는 '공동 시국선언'으로 확대 추진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몇몇 서울지역 주요대학들이 학교별로 시국선언을 했지만 이번처럼 전국단위로 준비를 하는 것은 처음이다.
 
이번 공동시국선언에는 연세대와 고려대, 성균관대 등 서울 주요 사립대와 함께 지방대학들도 참여할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미 여러 대학에서 참가의사를 밝힌 상태다.
 
연세대 총학생회측은 "참가 대학들이 확정되고, 구체적인 시국선언내용이 조율되는 대로 시국선언에 나설 것"이라며 "발표 일정은 오는 목요일쯤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서울대 단과대 학생회장 연석회의는 지난해 12월26일 '서울대 학생 일동' 명의로 시국선언문을 작성, 학내 커뮤니티 등을 통해 "청와대가 이번 사건에 개입했다는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하며 청와대를 겨냥해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고려대 총학생회도 같은 달 29일 오후 1시에 서울 광화문 동아일보사옥 앞에서 “디도스 테러에 대한 사법당국의 미온적 수사태도와 청와대 및 집권여당의 수사개입 정황을 밝힐 것을 촉구하는 시국선언을 발표했다.
 
또 2일에는 국민대 학생들이 "10·26 재보궐선거에서 정부의 디도스 개입 정황이 드러나면서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들고 있다"며 국민대 재학생 명의의 시국선언을 발표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