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장선, 19대 총선 불출마 선언
"한미FTA 처리 과정 충돌 막지 못한 것 책임"
입력 : 2011-12-12 12:56:22 수정 : 2011-12-12 12:58:08
[뉴스토마토 조정훈기자] 민주당 사무총장인 정장선 의원이 19대 총선 불출마를 전격 선언했다.
 
정 의원은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많은 고민을 하다가 결정했다"며 "저는 19대 총선에 출마하지 않을 생각"이라고 밝혔다.
 
정 의원은 총선 불출마 선언이 전날 난투극 전당대회 등 야권 통합과 관련된 문제가 아니며, 오랫동안 생각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한미 FTA(자유무역협정)처리 과정에서 국회 충돌을 막지 못한 것에 책임을 강조했다.
 
그는 "지난 4대강 예산 날치기 때 국회가 몸싸움으로 국민에게 실망을 주는 일이 없도록 제도적 보완 장치에 노력하고 그래도 이런 일이 생기면 19대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다짐을 했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동안 필리버스터법 등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보려고 모든 노력을 다했고, 한미 FTA를 끝까지 합의 처리하려고 뛰어다녔지만 이런 결과를 낳았다"며 "정치가 국민의 신뢰를 받지 못하는 작금의 상황에 대해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한편 당내 온건파 성향으로 분류되는 그는 경기도 평택을구가 지역구인 3선의원이며, 지난 16대 새천년민주당 간판으로 정계에 입성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정훈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