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향제·물티슈 안전하나?"..정부, 성분 분석 나서
입력 : 2011-12-09 10:00:00 수정 : 2011-12-09 10:05:50
[뉴스토마토 임애신기자] 정부가 화학용품이 첨가된 세정제와 방향제·탈취제·물티슈의 성분조사에 나선다.
 
지식경제부는 9일 유해성이 확인되지 않은 화학물질이 함유되어 있는 생활화학용품에 대한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생활화학용품 안전관리 종합계획'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11일 원인미상 폐손상에 대한 역학조사와 흡입독성실험 결과 가습기 살균제가 폐손상의 원인으로 지목돼, 일부 제품에 대해 수거명령이 발동된 바 있다.
 
위해 우려가 높은 생활화학 가정용품에 사용된 화학물질 성분을 조사하고 위해성 정밀평가대상 물질을 선정해 위해성 평가를 실시할 예정이다. 향후 이를 해당품목 안전기준에 반영하기로 했다.
 
순차적으로 세정제와 방향제, 접착제, 광택제, 탈취제, 합성세제, 표백제, 섬유유연제에 대한 화학물질 성분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법령으로도 관리되지 않고 있는 품목이나 신규로 출시되는 생활화학용품에 대해서는 필요 시 소관부처를 정하기로 했다.
 
현행 '품질경영 및 공산품안전관리법' 시행규칙을 내년 3월까지 개정해 제조·수입업체가모든 화학물질 현황자료를 제출하도록 의무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정부는 가습기 살균제처럼 질병 치료와 예방을 위한 의약외품으로 추가 지정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품목은 관계부처 협의, 중앙약사심의위원회와 같은 전문가 단체 자문 등을 거쳐 의약외품으로 지정해 관리할 방침이다.
 
뉴스토마토 임애신 기자 vamos@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임애신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