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안철수, 짐승의 비천함 감수할 수 있을지.."
"흥미진진하게 보는 중... 우리 편 됐으면 좋겠다"
입력 : 2011-12-02 09:31:39 수정 : 2011-12-02 09:32:54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유시민 국민참여당 대표는 1일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 원장에 대해 “짐승이 되는 비천함을 감수할 수 있으실지 없으실지 그것만 보고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유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노원구에서 통합진보정당 출범을 앞두고 열린 ‘유쾌한 정치 토크쇼’에서 “정치는 짐승의 비천함을 감수하면서 야수적 탐욕과 싸워 성인의 고귀함을 이루는 위대한 사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유 대표는 “안 원장 같은 분이 정치에 뛰어들면 당연히 한나라당과 싸워야 한다”며 “한나라당은 야수적 탐욕을 제도화한 집단”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 강력한 세력에 맞서려면 자신이 짐승이 되는 비참한 심경을 견뎌야 한다”며 “안 원장께서 아마 조금 겁도 나실 것”이라고 진단했다.
 
아울러 “저는 노무현 대통령을 위해 아무것도 모르고 겁 없이 뛰어들었다가 많은 공격을 받았다”면서 “(안철수 현상을) 흥미진진하게 보고 있다. 안 원장이 우리 편이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유 대표외에 이정희 민주노동당 대표와 노회찬 새진보통합연대 공동대표가 출연했으며, 통합진보정당을 지지하는 각 당과 단체의 많은 사람들이 몰려 기대를 짐작케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