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장기요양 보험요율 6.55%로 동결
입력 : 2011-11-16 13:19:24 수정 : 2011-11-16 13:20:44
[뉴스토마토 임애신기자] 내년도 장기요양 보험요율이 동결됐다. 또 노인요양시설 서비스의 시설수가가 2.5% 인상된다.
 
보건복지부는 16일 보건복지부 대회의실에서 장기요양위원회를 열고 종사자 처우개선을 통한 서비스 질 향상과 원활한 재가 서비스 이용을 위해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2012년도 장기요양 보험료율을 현행 수준 즉, 건강보험료의 6.55%로 동결하기로 했다.
 
다만, 건강보험료가 2.8% 인상됨에 따라 세대당 평균 보험료는 올해 5069원에서 내년 5211원으로 평균 142원 오른다.
 
요양보호사 등의 종사자 처우 개선을 통해 전문적 서비스를 제공해 노인요양시설 서비스의 질적 수준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시설수가를는 2.5% 인상한다.
 
또 어르신들이 장기요양 서비스를 충분히 이용할 수 있도록 재가급여의 월 한도액을 평균 3.7% 올리기로 했다.
 
방문요양과 방문간호는 수가는 1.8% 인상하되, 방문요양은 어르신 필요에 따라 탄력적으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1회 이용에 적합한 2~3시간으로 수가를 인상키로 했다.
 
복지부는 "노인장기요양보험 수급자는 올해 32만명으로, 노인 수 증가와 대상자 확대 등에 따라 내년에는 37만명까지 늘 것"으로 전망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임애신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