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우 전 홍보수석 구속여부 27일 결정
검찰, 23일 사전구속영장 청구
입력 : 2011-09-23 17:52:36 수정 : 2011-09-23 17:53:19
[뉴스토마토 김미애기자] 부산저축은행 비리 사건을 수사 중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최재경 검사장)는 23일 이 은행 로비스트 박태규씨(71.구속기소)로부터 구명 청탁과 함께 억대의 금품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로 김두우 전 청와대 홍보수석(54)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전 수석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 여부는 27일 오전 10시30분 서울중앙지법 319호 법정에서 이숙연 영장전담 판사의 심리로 진행되는 영장실질심사(구속전피의자심문) 이후에 결정된다.  
 
김 전 수석은 청와대 기획관리실장으로 재직하던 지난해 박씨로부터 부산저축은행그룹 구명 청탁과 함께 상품권, 골프채 등 1억원 안팎의 금품을 받은 혐의다. 
 
김 전 수석은 박씨와 친분관계와 금품 수수 등 일부 사실관계에 대해서는 인정하면서도, 법률적으로 청탁이나 로비의 대가로 받은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검찰은 김 전 수석의 통화내역, 박씨와 만나서 나눈 대화, 금융감독당국과 접촉했는지 여부 등 혐의를 입증할 증거를 확보하는 데 주력했으며, 범죄혐의 입증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미애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