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회봉사단 출범식
"재난 현장에 출동합니다"
입력 : 2008-07-11 16:20:51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강명주기자]
 
긴급 재난 재해 현장에 투입돼 구호 활동을 펼칠 LG전자 사회 봉사단이 출범했다.
 
4개 사업본부와 임직원 200여명, 서비스 인력 400여명으로 구성된 이 봉사단은 수해 등 긴급 재난사고가 발생하면 현장에 즉시 투입돼 구호 활동을 펼친다. 10일 평택 러닝센터에서 열린 출정식에는 공동 단장인 박준수 노조위원장과 김영기 지원 부문장 (부사장)을 비롯한 봉사단 대표 200여명이 참석했다.

02년에 본격 출범한 LG전자 사회봉사단은 루사(02), 매미(03) 나리(07)등 태풍 피해현장에서 매년 구호활동을 펼쳐오고 있으며, 지난해까지 연인원 1만여명의 봉사단원이 투입됐다.
 
LG전자 사회봉사단은 재해 상황별 자체 대응 시나리오를 구축, 이를 바탕으로 운영된다. 
 
재해발생 5시간 내에 각 지역별 포스트 및 상황실이 설치되고, 선발대를 현장에 투입한다. 특히 5천가구 이상 침수되는 대규모 재해시에는 한국서비스 담당임원을 실장으로 상황실이 편성되고, 사회봉사단 전원이 구호활동에 참여하게 된다.
 
LG전자 사회봉사단 공동단장인 김영기 부사장은 “재난 구호 활동은 고객중심 경영의 일환”이라며,“고객이 어려울 때도 늘 함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토마토 강명주 기자 j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강명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