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il, 울산시와 투자양해각서 체결
아로마틱 콤플렉스 추가 건립키로
입력 : 2008-07-03 18:14:36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양지민기자] 에쓰오일(S-Oil)과 울산시는 3일 울산 온산공장에 아로마틱(합성섬유 및 석유화학 기초제품) 콤플렉스를 추가 건립키로 하고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에스오일은 총 1조4000억원을 투자해 울산시 온산공장 옆 10만5800㎡의 부지에 연산 90만톤 규모의 파라자일렌(PX)과 28만톤 규모의 벤젠 등을 생산하는 제2 아로마틱 콤플렉스를 건립할 계획이다.

에쓰오일은 내년 상반기 착공할 예정해 오는 2011년 6월까지 공장을 건립할 계획이다. 현재 기술설계를 완료하고 삼성엔지니어링에 맡겨 기본설계를 하고 있다.

시설이 완공되면 에스오일은 PX 생산능력은 현재 70만톤에서 160만톤으로, BTX(벤젠, 톨루엔, 자일렌)는 현 30만톤에서 58만톤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한편 울산시는 이번 공장 건립으로 울산지역에서 초기 5년간 연평균 5조7000억원의 생산유발효과와 1조7000억원의 부가가치 창출효과, 고용창출효과가 각각 발생할 것으로 기대했다.


뉴스토마토 양지민 기자 jmya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양지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