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건설, 대형 건설사 중 재해율 '최저'
20대 건설업체 평균 환산재해율은 0.23%
입력 : 2008-07-03 14:13:00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박은영기자] 금호건설(대표이사 이연구 사장)이 지난해 대형건설업체 중 최저 재해율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동부는 금호건설이 지난해 환산재해율 0.06%을 기록해 시공능력평가순위 20대 대형건설업체중 안전관리가 가장 우수한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노동부는 매년 건설업체를 대상으로 사망 재해자수의 10배 가중치를 부여해 1000개 건설업체의 환산재해율를 집계, 발표하고 있다.

금호건설은 안전관리자가 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될 경우 자체 판단에 의해 공사중지권한을 행사하는 안전관리자 공사 중지권 제도를 업계 최초로 시행했다.
 
또한, 지난 4월 노르웨이에서 안전보건경영시스템을 인증 받는 등 현장 안전환경활동을 모범적으로 시행해 오고 있다.

정광식 금호건설 안전담당 상무는이번 재해율 1위 달성을 계기로 건설현장의 안전환경 활동을 더욱 활발히 시행해 안전환경 최고의 기업 이미지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0대 건설업체 평균 환산재해율은 0.23%이며, 조사대상 전체 업체의 평균 환산재해율은 0.44%를 기록했다.


뉴스토마토 박은영 기자 ppara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은영

  • 뉴스카페
  • email